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보수 SNS앱 ‘팔러’ “아마존이 말살하려 해”…손해배상 소송 제기

공유
0

美 보수 SNS앱 ‘팔러’ “아마존이 말살하려 해”…손해배상 소송 제기

center
미국 보수진영 소셜미디어(SNS)인 팔러(Parler)가 웹호스팅서비스 기업 아마존닷컴이 “자사를 사업을 ‘말살(destroy)’하려 한다”며 추가 소송을 제기했다고 로이터통신은 3일(현지시간)보도했다.

지난 1월 6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건의 선동하는 게시물을 방치하고, 사전 모의 장소로 사용됐다며 시장에서 퇴출된 ‘팔러’는 지난달 다른 서버를 이용해 서비스를 재개했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팔러는 아마존을 상대로 미국 워싱턴 주법원에 반경쟁법 위반 등 3중 손해 배상 등의 소송을 추가로 제기했다.

앞서 팔러는 의회 난입 사건 직후 아마존의 웹호스팅 서비스 중단에 아마존의 정치색에 따른 중단이라며 미국 연방지방법원에 계정 유지 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팔러 앱 다운로드를 차단한 구글과 애플도 소송을 당했다. 팔러 측은 “빅테크 기업들의 경쟁자 죽이기”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하지만 연방지방법원은 아마존 웹서비스 복구가 어떤 점에서 공익을 증진시킬 수 있는지를 입증하지 못했다며 팔러의 소송을 기각했다.

팔러는 아마존이 수많은 계약을 위반했다는 점과 동시에 서비스 중단으로 자신들이 벌어들일 수억 달러의 광고비 손해를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팔러 측은 “회사 규모가 커지면 괴롭힘을 받기 쉽다”며 “사기와 명예훼손, 반경쟁적이자 악의적인 행위를 하는 아미존의 희생자”라고 비판했다.

지난 2018년 설립된 팔러는 그간 보수진영 인사들로부터 후원을 받아 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큐어넌(QAnon)’과 ‘프라우드 보이스(proud boys)’ 등 극우 단체와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대화 채널로 활용되면서 지난해 11월 대선 전후로 급부상했다. 특히 난입 사태 이후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정지하고 관련 게시물을 차단하자 팔러는 트럼프 지지자들의 대안 플랫폼으로 떠올랐다. 팔러 이용자는 1500여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존의 웹호스팅 중단 이후 지난달 중순 서비스를 재개한 팔러가 미국 캘리포니아의 클라우드 업체 ‘스카이실크’를 이용하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팔러의 추가 소송과 관련해 아마존 측은 “정치적 스펙트럼 전반에 걸쳐 고객에게 기술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팔러 측의 음해론을 일축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