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ENG, 건설 '모듈화'로 안전‧품질‧공기 세마리 토끼 잡아

공유
0

삼성ENG, 건설 '모듈화'로 안전‧품질‧공기 세마리 토끼 잡아

베트남 롱손 석유화학 플랜트에 높이 54m 대형구조물 설치 성공

center
해상 운송 중인 폴리프로필렌 유닛(Unit) 모듈 모습.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이 베트남 석유화학 프로젝트에서 대형 모듈 설치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현장 안전성을 크게 높이고 품질 향상과 공사기간 단축 등이 가능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이 최근 베트남에서 진행 중인 롱손(Longson) 석유화학 프로젝트의 폴리프로필렌 유닛(Unit) 모듈을 성공적으로 현장에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모듈은 무게 1382t, 높이 54m에 달하는 대형구조물로 프로젝트 현장 인근의 별도 모듈제작야드(Yard)에서 작업 후, 해상‧육상 운송을 거쳐 현장 설치를 완료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 프로젝트에 총 17개의 모듈화를 적용했으며 이번 설치를 마지막으로 모든 모듈을 성공적으로 설치 완료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프로젝트 외에도 모듈화를 통한 사업수행혁신에 힘쓰고 있다. 플랜트 건설 프로젝트는 현장의 날씨, 장비와 인력의 수급, 안전문제 등 가변적인 환경을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프로젝트의 성패를 좌우한다.

모듈화 수행 방식은 복잡한 플랜트를 운송 가능한 크기로 나눠 통제 가능한 환경의 별도 모듈제작야드에서 작업 후 현장에서는 설치만 하는 것으로, 현장작업을 최소화할 수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00년대 후반부터 현재까지 10개가 넘는 프로젝트에서 모듈화 성과를 보이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모듈화는 현장안전위험 최소화, 품질확보, 공사기간 단축 등의 효과가 있다"라며 "향후 다른 프로젝트에서도 모듈화 적용 확대 등 EPC수행혁신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베트남 남부 해안 붕따우(Vung Tau)시 롱손섬에서 진행되고 있는 롱손 석유화학 프로젝트(패키지 B‧C)는 연산 45만t의 고밀도폴리에틸렌(HDPE)과 40만t의 폴리프로필렌(PP) 생산 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2018년 단독으로 EPC(설계‧조달‧시공)를 수주했으며, 현재 약 80%의 진행률을 기록하며 계획대로 프로젝트를 수행 중에 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