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디지털 유통 경쟁력 강화방안…3000억 투입

공유
0

정부, 디지털 유통 경쟁력 강화방안…3000억 투입

center
사진=픽사베이

정부는 유통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300만 개 이상 상품정보 표준데이터가 담긴 '유통 데이터 댐'을 구축하고 첨단 물류시스템인 '풀필먼트센터' 확충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3년 동안 3000억 원을 투자, 데이터, 배송 물류 등에서 2만 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정부는 4일 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디지털 유통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방안에 따르면 제조회사나 유통, 물류회사 등이 모두 활용할 수 있도록 내년까지 300만개 이상의 상품정보 표준데이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표준데이터는 유통표준코드(바코드)와 상품명, 원산지, 제조회사, 브랜드회사, 상품 이미지, 용량 등 50개 공통정보를 포함 상품별로 최대 500개 세부 항목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또 현재 오프라인 상품을 대상으로 표준데이터 100만 개를 구축한 데 이어 온라인 상품에도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연내에 '상품정보등록소'(가칭)를 열고 온라인 유통회사와 시스템 연계를 추진하기로 했다.

상품정보와 거래정보, 날씨·지역 등 이종 데이터가 연계된 '유통데이터 활용 플랫폼'도 만들어 유통물류 관련업체에 공개할 방침이다.

정부는 또 다품종 소량거래와 빠른 배송이 가능하도록 풀필먼트센터 확충도 지원할 방침이다.

풀필먼트는 판매자 상품 보관부터 주문에 맞춰 포장, 출하, 배송 등을 일괄 처리해주는 시스템이다.

현재 업계는 규제 등으로 용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정부는 산업단지 내 입주 업종의 제한을 없애는 '네거티브존'을 지정, 풀필먼트센터 입주를 허용하고 중소 유통업체가 공동 활용할 수 있는 풀필먼트센터 구축 시범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중소업계의 공동물류센터 역할을 하는 '공동집배송센터' 제도 개편과 공공기관 유휴부지 활용을 통해 도심 주변의 배송거점도 확대하기로 했다.

또 유통회사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해외공동물류센터를 확충하고 국내 항만 배후단지에도 온라인 수출입 물류 지원을 위한 스마트공동물류센터를 건립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