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림, 치킨을 넘어… '순밥'으로 즉석밥 시장 진출

공유
0

하림, 치킨을 넘어… '순밥'으로 즉석밥 시장 진출

다양한 가정간편식과 라면, 천연육수 등 종합식품기업으로

center
하림이 '하림 순밥'으로 즉석밥 시장에 진출했다. 사진=하림
치킨 대표 기업 하림이 즉석밥 시장에 진출했다.

하림은 100% 쌀과 물만으로 지은 즉석밥 ‘하림 순밥(순수한 밥)’을 편의점 등에 론칭했다고 4일 밝혔다.

하림 순밥은 산도조절제, 보존제 등 첨가물을 넣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제품명인 순수한 밥은 국내산 쌀과 깨끗한 물로만 지은 밥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뜸들이기 공정을 갖춰 밥알이 눌리지 않는다는 점도 차별화 포인트다.

하림은 반도체 공장 수준의 클린룸(클래스 100, NASA 기준)에서 물 붓기, 밥 짓기, 포장하기 등의 과정을 거쳐 안전성을 극대화했고, 차별화된 뜸들이기 등 최첨단 공정을 도입해 밥맛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하림 순밥은 사각형 트레이에 210g씩 담겨있으며 전자레인지로 조리할 수 있다.

하림 관계자는 "국내 최대의 닭고기 전문기업 하림이 즉석밥 시장에 진출한 것은 종합식품기업으로의 확장과 닭고기와 쌀밥이라는 단백질·탄수화물의 대표 식품을 통해 국민의 주식을 책임지는 기업이라는 선언적 의미가 있다"면서 "즉석밥을 시작으로 다양한 가정간편식과 라면, 천연육수 소스 등을 순차적으로 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