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 가지 메뉴를 하나로…'포테킹' '누룽지탕면' 등 이색 메뉴 인기

공유
0

두 가지 메뉴를 하나로…'포테킹' '누룽지탕면' 등 이색 메뉴 인기

bhc치킨, 오리온, GS25 등 메뉴 간 협업으로 신메뉴 개발 이어져

center
bhc치킨은 감자와 치킨이 만난 '포테킹 후라이드'로 소비자의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bhc치킨
식품·외식업계에서 색다른 조합의 메뉴로 고객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대중에게 친숙한 메뉴 간의 협업 등으로 익숙하지만 낯선 신개념 메뉴를 속속 출시하며 소비 주축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은 지난 1월 ‘포테킹 후라이드’를 출시했다. 포테킹 후라이드는 육즙 가득한 치킨에 얇게 썬 국내산 감자를 묻혀 튀겨내 치킨의 바삭함과 감자의 담백함을 모두 살린 올해의 첫 신메뉴다. 치킨과 감자를 동시에 맛볼 수 있어 기존 후라이드 치킨을 재해석했다는 평을 받으며 2030세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편의점 GS25는 국물요리의 마무리에 밥을 말고 죽과 누룽지를 후식으로 즐기는 등 쌀을 선호하는 한국인 특유의 식습관을 반영해 지난해 누룽지탕면을 개발했다. 지난해 말 출시된 ‘꼬꼬누룽지탕면’은 ‘참깨누룽지탕면’에 이은 누룽지라면 시리즈 2탄으로 꼬꼬면 국물에 인삼향을 더해 삼계탕 풍미를 높인 것은 물론, 면발과 누룽지를 한 그릇에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오리온은 지난해 12월 ‘찰 초코파이 앙크림’을 선보이며 소비자의 사랑을 받았다. 찰 초코파이 앙크림은 팥앙금과 부드러운 생크림을 조합해 만든 앙크림의 고소한 맛과 빵 속의 쫀득한 떡 식감이 특징이다. 마시멜로 안을 앙크림으로 채우고 겉면을 밀크 초콜릿과 팥 파우더로 만든 '팥 초콜릿'으로 코팅하여 떡, 빵, 팥이 어우러지는 이색 메뉴다.

bhc치킨 관계자는 "트렌드를 주도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흥미를 유발하려는 여러 시도가 식품·외식업계에 발상의 전환을 요하는 훈풍으로 작용했다"면서 "고객 입맛을 반영한 특색있는 메뉴 개발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신선한 재미와 함께 맛을 추구하는 젊은 층의 니즈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