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엔지니어링, 국내 최초 중고층 모듈러주택 짓는다

공유
0

현대엔지니어링, 국내 최초 중고층 모듈러주택 짓는다

경기주택도시공사 ‘용인영덕 경기행복주택사업’ 우선협 선정
모듈러 공법으로 13층, 106가구 규모 행복주택 건설

center
국내 최초 중고층 모듈러 주택사업인 ‘용인영덕 경기행복주택’ 조감도.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3일 국내 최초의 중고층 모듈러 주택사업인 ‘용인영덕 경기행복주택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발주한 이 사업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 751-3번지 일원에 지상 13층, 전용면적 ▲17㎡ 102가구 ▲37㎡ 4가구 등 총 106가구 규모의 행복주택을 모듈러 공법으로 건설하는 것이다.

모듈러 공법이란 첨단 건축 기술을 바탕으로 기둥, 슬라브, 보 등 주요 구조물과 건축마감, 화장실, 각종 배관 등을 공장에서 선 제작한 후 현장으로 운송·조립해 건축물을 완성하는 방식이다. 기존 방식과 비교해 20~50%의 공기를 단축할 수 있고 공사 과정에서 소음, 분진이 적고 폐기물도 덜 발생해 차세대 친환경 건설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용인영덕 경기행복주택사업은 기존에 6층 이하 규모로만 진행된 모듈러 주택사업과 달리 국내 최초로 가장 높은 13층 규모의 모듈러 공공주택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앞서 현대엔지니어링은 미래 건축 기술개발의 일환으로 지난 2012년부터 모듈러 건축기술 연구개발에 돌입해 현재까지 건설신기술 1건, 특허 11건을 획득했다. 또 서울주택도시공사(SH)·LH(한국토지주택공사)·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공공기관과의 공동연구와 다수의 OSC(Off-Site Construction) 국책 연구사업에도 참여하는 등 모듈러 건축 분야에서 풍부한 기술을 축적해 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건축사업본부 내 기술연구소를 스마트 건설 기술 선도 조직으로 개편하고 ▲OSC(Off-Site Construction) ▲스마트 사업 관리 ▲스마트 현장 관리 ▲건설 자동화의 4개 영역 스마트 건설 기술의 개발,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용인영덕 경기행복주택사업 우선협 선정으로 수년간의 연구개발로 고도화된 현대엔지니어링의 모듈러 분야 기술역량을 대외적으로 입증했다”며, “모듈러 건축에 스마트 건설 기술을 적용해 기술 경쟁력 확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