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重그룹, 사우디 아람코와 함께 수소·암모니아 사업 펼친다

공유
0

현대重그룹, 사우디 아람코와 함께 수소·암모니아 사업 펼친다

현대오일뱅크, LPG 수입해 블루수소 생산
한국조선해양, 액화석유가스(LPG)·이산화탄소(CO2) 겸용선 개발

center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사진 왼쪽)과 아흐마드 알 사디(Ahmad A. Al-Sa’adi) 아람코 수석부사장이 3일 수소·암모니아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이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사 아람코와 손잡고 수소·암모니아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그룹 지주사 현대중공업지주는 3일 아람코와 수소·암모니아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과 아흐마드 알 사디(Ahmad A. Al-Sa’adi) 아람코 수석부사장이 이날 계약서에 서명했다.

두 회사는 이날 협약을 통해 친환경 수소, 암모니아 등을 활용해 협력 모델을 구체화하고 공동연구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그룹 계열사 현대오일뱅크는 아람코와 탄소제로 공정 실현에 대해 협력하며 한국조선해양은 세계 최초 액화석유가스(LPG)·이산화탄소(CO2) 겸용선 개발 등에서 협력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left
현대중공업그룹과 아람코가 추진 중인 수소프로젝트’에 현대오일뱅크, 한국조선해양 등이 참가한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오일뱅크는 아람코로부터 LPG를 수입해 수소생산설비를 통해 블루수소를 생산해 탈황설비에 활용하거나 차량, 발전용 연료로 판매할 계획이다.
블루수소는 LPG를 통해 수소를 생산한 후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저장하는 것을 뜻한다. 완전 친환경적인 그린수소와 생산과정중 유해가스를 날려보내는 브라운수소의 중간단계라고 볼 수 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블루수소 공정과정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아람코에 공급해 ‘탄소제로’ 공정이 가능해진다"며 "현대오일뱅크는 오는 2040년까지 300개 수소 충천소를 구축해 생산한 수소 판매를 위한 공급망을 갖출 계획"이라고 밝혔다.

친환경 연료 암모니아를 활용한 사업도 추진한다. 현대오일뱅크는 아람코로부터 블루 암모니아를 제공받아 2024년까지 설립 예정인 액화천연가스(LNG)보일러 연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암모니아를 발전소 연료로 활용하면 이산화탄소(CO2)가 확연히 줄어드는 친환경 공정이 가능하다.

두 회사는 조선업에서도 협력을 강화해 나간다. 그룹의 조선사업 중간지주사 한국조선해양은 전세계 조선사 가운데 최초로 LPG·이산화탄소 겸용 운반선, 암모니아 운반선, 암모니아 추진선 등에 대한 개발에 나서고 있다. 이에 따라 향후 친환경 수소, 암모니아 사업이 본격화되면 선박 수주도 기대되는 대목이다.

정 부사장은 “이번 협약은 수소 드림(Dream)을 꿈꾸는 양사가 협력해 내딛는 첫 걸음”이라며 “현대중공업그룹은 아람코와 함께 수소, 암모니아 등을 활용한 사업을 추진해 친환경 에너지 선도 그룹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밝혔다.

알 사디 수석부사장은 “이번 MOU를 통해 아람코와 현대중공업그룹은 미래 에너지 연료 블루 수소와 블루 암모니아 분야에서 새롭고 야심찬 사업기회 발굴을 위한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했다”며 “이번 협력은 탄소포집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 감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