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 저출산·고령화 속도 OECD 1위

공유
0

한국, 저출산·고령화 속도 OECD 1위

center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최근 50년 동안 우리나라의 저출산 및 고령화 속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국 중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경제연구원이 내놓은 '저출산·고령화 추세 국제비교와 정책시사점'에 따르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1970년 4.53명에서 2018년 0.98명으로 연평균 3.1%씩 하락했다.

OECD 회원국 중 저출산 속도가 가장 빠른 것이다.

1984년 1.74명으로 미국의 1.81명을 밑돌기 시작했고, 1993년에는 1.65명으로 프랑스의 1.66명보다 낮아졌다.

2001년에는 1.31명으로 일본의 1.33명보다도 낮았다.

고령화 속도도 OECD 회원국 중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1970년~2018년 우리나라의 고령화비율 연평균 증가율은 3.3%로 OECD에서 가장 높았다.

우리나라는 2000년 고령화사회(고령인구 비중 7% 이상)로 진입한 이후 18년만인 2018년 고령사회(고령인구 비중 14% 이상)가 됐다.

2026년에는 초고령사회(고령인구 비중 20% 이상) 진입이 유력하다고 OECD는 예상했다.

또 OECD 회원국 중 고령인구 비중이 높은 일본과 이탈리아, 스페인과 비교해도 우리나라는 노령인구가 가장 빠르게 늘면서 2036년에는 OECD 고령화비율 3위인 이탈리아를 제칠 전망이다.

한경연은 출산율과 고령화가 경제성장률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합계출산율이 0.25명 줄 때마다 성장률은 0.9%포인트 하락, 고령인구 비율이 1%포인트 높아질 때 성장률은 0.5%포인트 하락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한경연은 저출산과 고령화에 따른 성장잠재력 잠식과 재정 여력 약화에 대비한 중장기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