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공공배달앱 잇따른 부진속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순항 눈길

공유
1

공공배달앱 잇따른 부진속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순항 눈길

center
: 최근 공공배달앱의 실적이 부진하다는 지적이 잇따르는 가운데,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순항을 거듭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공공배달앱이 출발 초기와 달리 부진에 빠지고 있다는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순항을 거듭하고 있다.

지난 12월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현재 가입자 수 17만 명과 월별 거래액 12월 약 30억 원, 1월약 23억 원, 2월 약 35억 원으로 가입자수, 거래액 모두 증가하며 안정세에 접어들고 있다는 평가다.

오는 3일부터는 이천, 양평 지역으로 서비스가확대되고 이르면 오는 3월 김포시, 4월 수원시 등 주요지자체로 서비스가 확대될 예정이여서 더욱 많은 거래와 회원 가입이 이루어 질 것으로 보인다.

배달특급 운영사 경기도주식회사 관계자는 “시범지역 외 추가 서비스가 예정된 곳에서 가맹점신청이 빗발치면서 서비스시작을 위한 준비에 더욱 박차 가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배달특급은 서비스 지역 확대에 따라 소비자 할인 이벤트, 이천·양평 오픈 이벤트(100원딜, 지역가맹점 10%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공공배달앱이라는 성격에 맞게 소상공인·소비자모두 상생을 추구하면서 시장에 안착하고 있어 배달특급의 앞으로 모습이 더욱 기대된다”고 전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