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MZ세대 67%, 취업준비도 유튜브

공유
0

MZ세대 67%, 취업준비도 유튜브

center
자료=잡코리아, 알바몬

잡코리아가 3일 알바몬과 함께 MZ세대 구직자 142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7.6%가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작성 때 ‘약간의 포장은 센스’라고 응답했다.

‘어디까지 포장을 해야 할지 진실하게 써야 할지 판단을 못하겠다’는 응답도 29.9%로 나타났다.

‘결국엔 들통 날 것, 진실하게 써야 한다’는 응답은 26.8%로 조사됐다.

실제로 입사지원서에 자신의 스펙이나 성격 등을 포장해서 작성한 적이 있는지를 묻자 66.6%가 ‘사실을 기반으로 쓰되 긍정적인 말, 좋은 표현으로 바꿔 포장해봤다’고 했다.

5%는 ‘사실보다 부풀려서 포장해봤다’고 했고, ‘없는 사실을 꾸며내 소설처럼 써봤다’는 응답은 1.5%로 나타났다.

나머지 26.9%는 ‘포장 없이 모두 사실에 입각하여 작성했다’고 밝혔다.

또 이들의 서류전형 합격 여부를 조사한 결과 ‘사실을 기반해 보다 좋은 표현으로 포장’한 그룹의 서류 합격 경험이 34.6%로 가장 높았다.

‘스펙을 부풀려 포장’한 그룹은 19.4%, ‘포장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적은 그룹은 18.8%의 합격률을 나타냈다.

‘없는 사실을 꾸며낸 자소설’ 그룹에서는 9.5%로 가장 낮았다.

한편, MZ구직자들은 67%가 취업정보를 얻기 위해 유튜버 등 동영상 컨텐츠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영상 컨텐츠를 통해 얻고 있는 정보는 ‘기업 인사담당자 컨텐츠(채용프로세스 소개 및 인재상 등)’가 36.3%로 가장 많았다.

취업전문가들의 자소서 작성법이나 면접비법을 소개하는 취업전략 컨텐츠 30.9%, 실제 기업 입사지원 경험자들의 후기 컨텐츠 29.9% 등이었다.

또 75.7%는 ‘족집게 취업과외 등 취업 도우미가 있었으면 한다’고 했다.

가장 희망하는 족집게 취업과외는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첨삭’ 30.1%, ‘나의 진로 적성 파악’ 20.6%, ‘정확한 내 스펙 진단’ 17.9%, ‘면접 속성 과외’ 17.5%, ‘멘탈 강화를 위한 멘토링’ 11%, ‘면접대비용 외모 스타일링’ 2.3% 등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