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시대의 인재상은… 책임감이 '1위'

공유
0

코로나 시대의 인재상은… 책임감이 '1위'

center
자료=사람인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환경의 변화로 기업이 인재를 채용할 때 기준으로 삼는 ‘인재상’에도 변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3일 316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4.2%가 코로나를 겪으면서 인재상과 평가에 ‘변화가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 이후 중요하게 평가하게 된 인재상 키워드는 ‘책임감’이 48.1%(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문제해결능력’ 32.4%. ‘위기대응능력’ 32.4%, ‘소통능력’ 25.9%,‘성실성’ 25% 등의 순이었다.
반면, 중요도가 낮아진 키워드는 ‘도전정신’ 30.6%, ‘열정’ 16.7%, ‘창의력’ 15.7%, ‘전문성’ 11.1%, ‘리더십’ 9.3% 등으로 조사됐다.

코로나라는 불안정한 위기 상황에서는 도전이나 창의적인 인재보다는 책임감을 가진 안정적인 인재를 원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인재상 부합 여부가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58%로 집계됐다.

스펙이 부족하지만 인재상이 부합해 합격시킨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84.8%로 나타났다.

한편, 인사담당자들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이끌어 가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인재 유형으로 ‘성실하고 책임감이 강한 믿음직형’을 38.6%가 꼽았다.

‘긍정적인 태도로 주변까지 힘을 주는 힐링형’ 19.3%, ‘위기에도 침착하고 스트레스를 견디는 돌부처형’ 12%, ‘아무리 어려운 문제도 해결해내는 해결사형’ 8.5%, ‘어떤 상황에서든 성과를 만드는 개척가형’ 8.5% 등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