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사업 다변화 결실 맺은 한양…1분기 수주액만 1조 육박

공유
0

사업 다변화 결실 맺은 한양…1분기 수주액만 1조 육박

올들어 태양광사업 1116억원, 주택사업 8140억원 수주
도시정비, 공모·개발사업 확대…주택사업 역량 강화

center
천안 풍세 차입형 토지신탁사업 조감도. 사진=한양
사업 다변화에 속도를 내고 있는 한양이 연초 1조 원에 가까운 수주고를 올리며 건설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한양은 지난달 수주한 약 1116억 원 규모의 고흥만 수상태양광 EPC(설계·조달·시공)사업에 이어 천안, 향남, 아산 등 3개 현장에서 약 8141억 원 규모의 주택사업을 잇따라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한양 관계자는 “주택개발·에너지 전문기업으로 체질전환을 위해 각 부문별 경쟁력을 키워온 결실을 맺은 것”이라며 “이번에 수주한 주택사업은 수주 다변화 및 브랜드·상품 경쟁력을 높여온 한양의 주택사업 역량을 인정받은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천안풍세 차입형 토지신탁사업’은 천안시 동남구 풍세면 일원에 지하 2층~ 지상 29층, 총 30개 동 규모 공동주택 3200가구와 근린생활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공사비는 약 5342억 원 규모다. 신탁사(교보자산신탁)가 자금조달을 책임지는 차입형 토지신탁 방식으로 추진된다.
'화성향남 관리형 토지신탁사업'은 화성시 향남읍 일원에 지하 2층~지상 27층, 총 11개 동 규모 공동주택 945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약 1560억 원이다.

'아산신인 장기민간임대주택사업'은 아산시 신인동 일원에 지하 4층~지상 25층, 총 8개 동 규모 공동주택 725가구와 근린생활시설, 부대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도급공사비는 약 1239억 원이다. 10년간 거주할 수 있는 장기민간임대주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한양은 기존 도급위주 주택사업에서 탈피해 도시정비, 공모사업, 개발사업 등으로 수주 다변화를 이뤄낸다는 계획이다.

도시정비사업은 지난해 수주한 ‘창원경화지구 주택재개발 사업’과 같이 수주 방식을 다양화해 신탁연계형 정비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서울, 수도권 가로주택정비와 소규모 재건축시장 문도 두드릴 예정이다.

한양 관계자는 “주력사업인 주택사업 부문에서는 도시정비사업, 지자체 및 LH·SH공사를 통한 공모사업, 민간제안형 개발사업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며 "스마트시티, 물류센터, 데이터센터 등 비주거 사업 분야에도 진출해 양질의 수주를 확보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래사업인 에너지사업 부문도 육상 및 수상 태양광 사업, 동북아 LNG 터미널 사업, 광양바이오메스 발전소 등 현재 추진 중인 사업들의 성과를 가시화 하겠다”면서 “주택개발·에너지 기업으로 입지를 확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