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금융당국, 해외시장 버블 붕괴 위험 경계

공유
0

중국 금융당국, 해외시장 버블 붕괴 위험 경계

혼란 방지 위해 자본 유입 관리 나서

center
중국 금융당국은 외국시장에서 경제 거품이 터질 위험에 대해 경고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중국 금융당국은 외국시장에서 경제 거품이 터질 위험에 대해 경고하고, 국내 시장의 동요를 막기 위해 효율적인 자본 유입 관리를 위한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궈슈칭(郭樹淸) 중국은행보험규제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글로벌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내놓은 재정 및 통화정책의 부작용이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궈 위원장은 "유럽, 미국 등 선진국에서 금융시장이 높은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는데, 이는 실물경제에 역행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궈 위원장은 경제가 고도로 세계화됨에 따라 경기회복과 매력적인 자산 가격으로 인해 중국으로 유입되는 외국자본이 크게 늘어나자 자국내 시장의 동요를 막기 위한 유입관리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상대적으로 크게 부풀려진 중국 부동산이 당면한 핵심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궈 위원장은 "많은 사람들이 거주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투자나 투기를 위해서 집을 사는 것은 꽤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주택시장이 하락하면 국민이 보유한 부동산의 가치가 큰 손실을 입고, 주택담보대출 미상환과 경제대란의 악순환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