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SMIC, 자동차 반도체 부족 최대 수혜

공유
0

중국 SMIC, 자동차 반도체 부족 최대 수혜

center
반도체에 대한 수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가전제품 등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세계적으로 폭증하고 있다. 사진=CFP
중국 최대 파운드리(위탁생산) 업체인 SMIC가 글로벌 반도체 부족 사태에서 가장 큰 반사이익을 누릴 것으로 미국 경제전문채널 CNBC방송이 2일(현지시간) 전망했다.

CNBC에 따르면 반도체에 대한 수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가전제품 등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세계적으로 폭증하고 있다.

이런 배경 때문에 자동차 등에 필요한 반도체 생산량은 부족한 실정이다. 세계적으로 반도체 부족 현상이 심각하지만, 그나마 자동차 생산에 들어가는 반도체는 첨단 기술을 필요로 하지는 않는다.

이는 삼성전자나 대만의 TSMC에 비해 기술력이 크게 뒤처지는 중국 SMIC에게 호재로 작용할 수 있는 배경이다.

CNBC는 첨단 기술이 필요한 게 아니어서 자동차에 필요한 반도체는 SMIC가 생산을 늘리면 확보할 수 있게 된다. SMIC는 과거 방식으로 반도체를 생산하고 있어 조업을 늘리면 보충할 수 있는 부분이다.

SMIC는 중국 최대의 파운드리 업체로, 다른 회사들이 디자인해 설계한 반도체를 위탁생산하고 있다. 자체 디자인으로 반도체를 생산하지는 못한다.

SMIC는 중국 정부가 삼성전자와 TSMC의 기술력을 따라잡기 위해 집중투자하고 있는 회사다.

SMIC는 지난해 12월 미국의 수출 규제대상에도 올랐다. SMIC에 기술을 수출하는 미국 기업을 제한하는 것으로, 이를 통해 최첨단 칩을 제조하는 중국 기업의 능력을 저하시킨다.

반도체 공급망과 제조 공정은 복잡하다. TSMC, 삼성, SMIC가 칩을 제조하기 위해 미국과 유럽 기업들의 소프트웨어와 기계에 의존한다. SMIC가 이러한 툴에 액세스할 수 없으면 경쟁사들을 따라잡기가 매우 어려워진다.

그럼에도 SMIC는 구형 기술을 바탕으로 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다. 자동차와 다른 제품들은 최첨단 칩을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SMIC는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

투자 은행 중국 르네상스 애널리스트 Sze Ho Ng은 “자동차는 첨단 칩을 많이 필요로 하지 않는다. 많은 것들은 여전히 주변장치 칩에 있다. 레거시 노드(legacy nodes)에 구축돼 있다”고 말했다.

Ng는 SMIC가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면서 결과적으로 회사에 이익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SMIC는 2021년 매출 목표가 '한 자릿수 성장률'이라고 밝힌 바 있다.

수출규제 대상으로 입지가 축소됐지만 세계적인 반도체 호황 속에서 낮은 기술 경쟁력이 SMIC에게는 오히려 기회로 작용하고 있다는 게 CNBC의 분석이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