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장기 국채 금리 급등세서 진정 국면

공유
1

美 장기 국채 금리 급등세서 진정 국면

center
10년 만기 미 국채 금리 추이. 사진=CNBC
지난주 한때 1.6%를 돌파하는 급등세를 보였던 미국 장기 국채 금리가 진정되는 국면을 보이면서 증시를 끌어올렸다.

1일(이하 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10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는 1.44%까지 내렸다. 호주와 영국의 장기 국채 금리도 비슷한 추세를 보였다.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로 인플레 우려가 커지면서 투자자들이 채권 투매에 나선 결과 장기 국채 금리가 급상승했으나 미국 중앙은행이 아직 우려할 상황이 아니라고 적극 입장을 피력하고 나서는 등 우려가 다소 불식되면서 상승세가 꺾인 것으로 보인다.
미국 장기 국채 금리가 안정을 찾는 모습을 보이면서 투자 심리를 다소 회복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미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과 달리 1회 접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예방이 가능한 존슨앤존슨 백신에 대해 지난주 긴급사용 승인을 해준 것도 증시 분위기를 띄운 것으로 보인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4%나 올라 지난해 6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 역시 전장보다 1.95% 올랐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3.01%나 뛰었다.

지난달 피크를 찍었던 국제 유가도 떨어지기 시작해 이날 뉴욕상업거래소 4월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거의 2% 하락해 60.30달러에 거래됐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