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통령 '특단의 고용대책' 지시에 재정 일자리 27만 개

공유
0

대통령 '특단의 고용대책' 지시에 재정 일자리 27만 개

center

정부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재정을 풀어 일자리 27만5000개 창출에 나서기로 했다.

코로나19발 '고용쇼크'에 문재인 대통령이 "특단의 고용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하라"고 지시한 후 나온 대책이다.

2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추경안의 '긴급 고용대책'에 따르면, 규모 2조8000억 가운데 2조1000억 은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투입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청년층에 14만 개, 중·장년층 5만8000개, 여성 7만7000개씩을 각각 공급하기로 했다.

분야별로는 IT 직무지원 등 디지털 분야 7만8000개, 헬스장 재고용 지원 7000개, 생활방역 인력 3만 명, 학교 방역 인력 1만 명, 백신접종 지원 1만 명, 지역 환경관리 1만2000개, 아동 돌봄 인력 8000명 등 대부분 기존의 직접일자리와 유사하게 되어 있다.

정부는 또 직접 일자리 공급과 함께 고용유지지원금 연장·상향에 3000억 원, 직업훈련 등 취업지원서비스 200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통계청의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임시근로자와 일용근로자는 각각 31만3000명, 10만1000명씩 감소했다.

당장 경기가 살아나더라도 이들이 일자리를 되찾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한 만큼 재정이 역할을 대신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