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차 지원금 추경] 2.8조 긴급 고용대책… 일자리 27만5000개 창출

공유
0

[4차 지원금 추경] 2.8조 긴급 고용대책… 일자리 27만5000개 창출

center
사진=픽사베이

정부는 추경안에 2조8000억 원 규모의 긴급 고용대책 예산을 함께 편성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촉발된 '고용쇼크'에 대응, 재정을 통한 맞춤형 일자리 27만5000개를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추경안'을 발표했다.

긴급 고용대책은 맞춤형 일자리 27만5000개 창출에 2조1000억 원, 고용유지지원금 연장·상향에 3000억 원, 직업훈련 등 취업지원서비스 2000억 원, 여성 근로자를 위한 돌봄 인프라 확충 등에 2000억 원 등으로 구성됐다.

정부는 이번 추경안에 담긴 고용 창출·지원 방안으로 81만 명 가량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추산했다.

맞춤형 일자리는 청년층에 14만 개, 중·장년층 5만8000개, 여성 7만7000개씩을 각각 공급하기로 했다.

정부가 제시한 분야별 목표치는 ▲IT직무지원 등 디지털 분야 7만8000개 ▲실내체육시설 고용지원 등 문화 분야 1만5000개 ▲백신접종 지원 등 방역·안전 분야 6만4000개 ▲그린·환경 분야 2만9000개 ▲돌봄·교육 분야 1만7000개 ▲기타 공통 분야 7만2000개 등이다.

정부는 또 집합제한·금지업종에게 휴업·휴직수당의 90%까지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하는 특례조치를 3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경영위기 10개 업종도 90%까지 상향 지원, 24만2000명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2033억 원이 투입하기로 했다.

휴업·휴직수당 융자 사업은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정부는 취업지원서비스에도 2000억 원을 배정했다.

월 50만원의 구직 촉진 수당과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민취업지원제도 대상 청년을 5만 명 추가 확대하는 데 1078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청년층 '니트족' 5000명을 발굴, 국민취업지원제도 등 프로그램으로 연계해 취업을 유도할 방침이다.

고졸 청년, 경력 단절 여성 등을 대상으로 하는 지방자치단체 맞춤형 일자리도 신설하기로 했다.

지역기업의 일 경험 일자리로 고졸 청년에게 8000개, 직업훈련 기간 돌봄 지원 등을 통해 경력 단절 여성에게 8000개를 제공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이후 돌봄 공백으로 어려움을 겪는 양육 가정을 위해 여성의 경력이 단절되지 않도록 일·가정 양립 인프라를 확충하기로 했다.

단축근로, 유연(재택)근무, 육아기 단축근무 등 비대면 근무를 도입하는 사업장에 인센티브를 제공, 주 3회 이상 재택근무를 운영하는 사업주에게 근로자 1인당 주 10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2만8000명이 혜택을 받게 된다.

또 만 8세 이하 자녀 돌봄을 위해 무급돌봄휴가를 사용하는 근로자 12만 명에게 1인당 50만 원 수준의 돌봄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저소득 근로자나 특수형태근로종사자 1만 명에게는 연 1.5%의 생활자금 저리 융자를 확대하고 저소득 장기 직업훈련생 9000명에게는 생계비 융자 한도를 1000만 원에서 2000만 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