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트롬 스타일러 누적 생산량 100만대 돌파

공유
0

LG전자, 트롬 스타일러 누적 생산량 100만대 돌파

대용량 제품 지난해 대비 2배 증가

center
LG전자 직원들이 2일 경남 창원사업장에서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LG Objet Collection) 스타일러'를 생산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2일 '트롬 스타일러'의 국내 모델 누적 생산량이 지난 달 말 100만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트롬 스타일러는 LG전자가 2011년 세계 최초로 선보인 신개념 의류관리기로 올해로 출시 10주년을 맞이했다. 10년 만에 생산량 100만대를 넘긴 것이다. LG전자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 판매하는 스타일러 제품 전량을 경남 창원사업장에서 생산한다.

LG전자는 최근 건강과 위생에 대한 고객 관심이 높아져 여러 벌의 의류를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는 대용량 제품이 인기라고 설명했다. 바지를 포함해 최대 6벌까지 관리가 가능한 대용량 제품 생산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배 늘었고 생산량 비중도 약 80%다.

LG 트롬 스타일러는 연구개발에만 9년이 소요됐다. 관련 글로벌 특허는 올해 기준 220개에 이른다.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드는 트루스팀(TrueSteam) 기술이 대표적이다.

트루스팀 기술을 담은 트롬 스타일러는 의류와 마스크의 바이러스도 99.99% 이상 제거한다.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시험결과 스타일러의 위생살균 바이러스코스는 인플루엔자A(H3N2), 아데노(ICHV), 헤르페스(IBRV), 코로나(PEDV) 등의 바이러스를 99.99% 이상 없앴다.

무빙행어(Moving Hanger)에서 편의성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무빙행어 플러스는 옷을 1분에 최대 200회 털어주며 바람만으로는 제거하기 어려운 미세먼지를 골고루 없애주고 생활 구김을 줄여준다.

center
LG 트롬 스타일러. 사진=LG전자

LG전자는 지난해 바지 필름과 업그레이드된 무빙행어 플러스로 의류를 더 꼼꼼하게 관리해주는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2'와 최대 4벌까지 관리할 수 있는 공간 인테리어 가전 '오브제컬렉션 스타일러'을 내놨다.

백승태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신개념 의류관리기 LG 트롬 스타일러가 이제는 생활 속 필수가전이 됐다”며 “쫓아올 수 없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앞세워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맞춘 제품을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