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HDC현대산업개발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도 성과도 빨라진다

공유
2

HDC현대산업개발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도 성과도 빨라진다

지난해 하반기 서울수도권 수주·우선협상자 선정 잇따라...전담조직 신설 역량 집중
2차 안전성 검토 대치1차현대 포함 3곳 사업 확보, 올해만 10여곳 수주 적극 공략

center
HDC현대산업개발이 지난해 11월 리모델링사업을 수주한 서울 광진구 광장동 '상록타워 아파트'의 리모델링 투시도. 사진=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이 서울과 수도권 일대의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해 12월 조직 개편으로 도시정비사업실에 리모델링 전담조직을 신설한 현대산업개발은 최근 서울 강남권 단지인 대치1차 현대아파트의 2차 안전성 검토에 들어갔다.

앞서 지난해 11월 서울 광진구 광장동 상록타워 아파트(229가구) 수주, 신도림우성3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이어 지난달 경기도 성남 수지 성복역 리버파크 우선협상자 선정 등 잇따라 리모델링 시장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서울 청담 아이파크를 리모델링하면서 전례가 없는 지하층 수직증축으로 기존 지하 2층의 주차장을 3층으로 확장했다”면서 “지하층 수직증축이 이뤄져 준공된 리모델링 단지는 현재 청담 아이파크가 유일하다”고 말했다.
현재 진행 중인 대치1차 현대아파트 2차 안전성 검토에서 현대산업개발은 파일 기초에서 수직증축이 가능한 신기술을 개발해 적용하고 있으며, 이르면 오는 4월 안에 안전성 통과를 기대하고 있다.

대치1차현대는 지난 1990년 준공된 지상 15층, 1개 동 전용면적 84㎡ 120가구 아파트로, 현대산업개발은 지상과 지하 모두 수직증축해 지하 3층~18층 138가구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2차 안전성 승인을 받으면 현대산업개발은 대치1차현대를 포함해 서울 잠원한신로얄, 대치2단지, 광장상록타워 등 서울·수도권 4개 단지 리모델링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이밖에 암사동 선사현대, 용인 뜨리에체, 목동우성, 금호두산 등 10여 개 단지의 리모델링 사업에도 참여를 추진 중이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지하주차장 증축 기술 등 아이파크(IPARK)만의 차별화된 리모델링 기술을 바탕으로 올해 서울과 수도권 리모델링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