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트럼프 전 대통령 2024년 대선 출마 가능성 내비쳐

공유
0

트럼프 전 대통령 2024년 대선 출마 가능성 내비쳐

center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024년 대통령선거에 나올 의사가 있음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서 내비쳤다.

트럼프의 지지 기반이 워낙 탄탄한데다 미국 공화당에 트럼프에 맞설만한 강력한 대권주자가 아직 가시권에 들지 않고 있다는 점을 들어 트럼프가 2024년 대선에 출마할 수 있다는 전망이 지난 1월 트럼프가 퇴임한 이후 워싱턴 정가에서 계속 흘러나온 바 있다.

1일(이하 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보수정치행동회의(CPAC)라는 보수단체가 전날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개최한 행사에 참석한 자리에서 “그들을 세 번째로 물리치는 방안을 선택할지도 모르겠다”고 말해 2024년 대선에 다시 출마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아직 끝나려면 한참 멀었다”면서 “결국 우리가 승리할 것이며 그 결과 미국은 그 어느 때보다 강해지고 위대해질 것”이라고 이같이 주장했다.

또 트럼프는 “공화당과 경쟁하는 새로운 정당을 창당할 계획이 없다. 그런 뉴스는 가짜뉴스”라고 덧붙여 2024년 대선에 나갈 경우 공화당 후보로 계속 출마하겠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트럼프가 백악관을 떠난 뒤 2024년 대선 출마 가능성을 공식적인 자리에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CNN은 전했다. 트럼프는 지난해 12월 치러진 대선에서 재선을 노렸음에도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에 패했으나 부정선거 때문에 졌다면서 대선 결과에 불복해왔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