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21년형 LG 올레드 TV 선봬 …역대 최고·최대·최다 라인업

공유
0

2021년형 LG 올레드 TV 선봬 …역대 최고·최대·최다 라인업

총 6개 시리즈 18개 모델 순차 출시
"올레드 팬덤 조성해 대세화 만들 것"



center
2021년형 LG 올레드 TV. 사진=LG전자

LG 올레드 TV가 역대 최고, 최대, 최다 라인업(제품군)으로 더욱 강력해졌다.

LG전자는 더 완벽한 화질의 올레드 에보(evo)를 필두로 지난해보다 6개 늘어난 2021년형 LG 올레드 TV 8개 모델을 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주요 시장에 내놓는다고 1일 밝혔다.

이를 통해 LG전자는 70인치 이상 초대형 TV가 7개에서 11개로 늘어났다.

2021년형 LG 올레드 TV는 ▲보다 진화한 성능과 디자인의 올레드 에보(G시리즈) ▲CES 최고 TV 수상에 빛나는 C시리즈 ▲합리적인 사양 구성으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는 B/A시리즈 ▲롤러블, 8K 등 기술 혁신으로 이뤄낸 R/Z시리즈 등 총 6개 라인업 18개 모델로 이뤄졌다.

LG 올레드 갤러리 TV로도 불리는 G시리즈(모델명: 77/65/55G1)는 차세대 올레드 패널을 탑재하며 ‘올레드 에보(OLED evo)’로 거듭났다. 이 제품은 성능과 디자인 모두 정점에 올라 있으며 이달부터 모델별로 순차 출시된다.

올레드 에보는 정교한 파장의 빛을 내 보다 선명하고 밝은 화질을 표현한다. 섬세한 화질, 압도적 명암비와 블랙 표현, 넓은 시야각 등으로 최고 평가를 받는 LG 올레드 TV 화질이 올레드 에보로 더 완벽해진다.

가장 먼저 출시되는 C시리즈(모델명: 83/77/65/55/48C1)는 세계 최고 가전전시회 'CES 2021'에서 뽑은 최고 TV(The 2021 Best of CES Awards)로 선정된 제품이다. LG전자는 고객 수요가 가장 많은 65형과 55형 제품을 먼저 내놓고 나머지 모델도 순차 출시한다.

LG전자는 올해 C시리즈에 4K(3,840x2,160) 올레드 TV 가운데 가장 큰 83형을 추가한다. 지난해 C시리즈로 선보인 세계 최초 48형 올레드 TV가 세컨드 TV나 게이밍 TV를 찾는 프리미엄 고객에게 큰 인기를 얻은 데 이어 83형 제품으로는 올레드 화질로 홈 시네마를 즐기려는 수요를 공략한다.

LG전자는 보다 많은 고객들이 올레드의 압도적 화질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B시리즈(모델명: 77/65/55B1)와 A시리즈(77/65/55/48A1)도 순차 출시하며 프리미엄 화질을 원하는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고 올레드 대세화를 보다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이 외에도 ▲세계 최초 8K(7,680x4,320)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 8K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 등 기술 혁신으로 프리미엄 자발광 TV 시장을 선도한다.

center
LG 올레드 TV는 최고 성능의 올레드 에보를 필두로 최대, 최다 라인업을 갖추며 더 강력해졌다. 사진은 CES 최고 TV 수상에 빛나는 LG 올레드 TV(모델명: C1) 라인업. 사진=LG전자

2021년형 LG 올레드 TV(R/Z/G/C시리즈)는 보다 진화한 LG전자 독자 인공지능(AI) 화질·음질 엔진 알파9 4세대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업스케일링(Upscaling)은 기본이고 다이내믹 톤 맵핑(Dynamic Tone mapping)이 시청 장면에 맞춘 최적의 화질을 제공한다. 다이내믹 톤 맵핑은 화면 장면마다 밝기, 색, 명암비 등 설정 값을 지정하는 기술로 화질 선명화를 극대화시키는 기술이다.

이와 함께 2021년형 LG 올레드 TV는 영상에 맞춰 2채널 음원을 가상의 5.1.2 입체음향으로 들려주는 기능도 갖췄다.

서로 다른 채널이나 어플리케이션간 볼륨을 맞추는 기능도 추가됐다. 시청자가 지상파 방송을 보다가 유튜브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영상을 시청할 때 시청하는 콘텐츠마다 각각의 볼륨 수준이 달라 매번 조절해줘야 하는 경우가 있다. LG 올레드 TV는 볼륨을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해준다.

LG 올레드 TV는 백라이트(후면광)없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는 섬세한 화질 표현이 강점이다. LG 올레드 TV 전 제품은 글로벌 시험·인증기관 인터텍(Intertek)으로부터 원작과 TV 화면간 색의 명도·채도·색도 차이를 평가하는 색 충실도(Color Fidelity)를 100% 충족하는 유기 발광 다이오드(OLED) 패널을 사용한다.

뛰어난 화질을 유지하는 동시에 보는 눈이 편안한 것도 올레드만의 장점이다. LG 올레드 TV의 블루라이트 방출량은 동일 인치대 프리미엄 LCD TV에 비해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전자기기에서 나오는 파란 색의 블루라이트는 시력에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LG 올레드 TV는 TUV라인란드(Rheinland)와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낮은 블루라이트’ 검증과 ‘플리커 프리’ 인증을 각각 획득한 데 이어 블루라이트 방출량을 업계 최저 수준으로 낮춰 눈 건강 인증기관 아이세이프(Eyesafe)로부터 ‘눈에 안전한 TV’ 인증 받은 패널을 탑재한다.

LG올레드만의 장점인 1ms 응답속도는 색상과 명암 변화를 정확하게 표현해 고사양 게임도 화면 버벅임 없이 매끄러운 화면으로 즐길 수 있게 도와준다. 다양한 게임 최적화 기능과 그래픽 호환 기능 등도 갖췄다.

또한 ▲밝기나 장르에 따라 최적의 화면을 제공하는 돌비비전(Dolby Vision) IQ ▲감독이 의도한 색감과 분위기를 살려주는 필름메이커모드(Filmmaker Mode) 등을 지원해 고객에게 생생한 홈 시네마 경험을 제공한다.

LG TV의 SW 플랫폼 웹(web)OS도 6.0으로 진화했다. 취향 맞춤형 콘텐츠 추천 기능이 강화됐으며 TV 사용정보나 날씨 등 생활정보도 간편하게 보여준다.

2021년형 LG 올레드 TV의 국내 판매가격은 65형 제품 기준으로 G시리즈가 460만원, C시리즈가 410만원, B시리즈가 380만원이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올레드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기반으로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강화하고 올레드 팬덤(Fandom)을 조성해 올레드가 인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