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건설, 4944억 규모 목동2차우성아파트 리모델링 수주

공유
0

롯데건설, 4944억 규모 목동2차우성아파트 리모델링 수주

‘세대수 증가형 리모델링’으로 1140가구→1311가구 증축

center
서울 양천구 목동2차우성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투시도.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이 서울 양천구 목동2차우성아파트 리모델링 시공사로 선정되며 올해 첫 리모델링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28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롯데건설은 지난 27일 경기 파주시 자유로 자동차 극장에서 열린 서울 양천구 ‘목동2차우성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시공자 선정 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

서울 양천구 신정동 337번지 일대에 지어진 목동2차우성아파트는 지난 2000년 3월 준공해 올해로 21년 차를 맞은 단지다. 대지면적 4만5199.2㎡, 지하 3층, 지상 15~18층의 12개동으로 구성된 1140가구 규모다. 이 단지는 공사비 약 4944억 원을 들여 1311가구로 탈바꿈한다.
롯데건설은 주거전용면적 30~40% 이내를 증축하게 된다. 기존 가구 수의 15% 이내 증가 가능한 ‘세대수 증가형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지하 4층~지상 27층, 12개 동 1311가구로 조성할 계획이다.

롯데건설은 목동2차우성아파트에 프리미엄 외관 특화 설계와 목동 일대 최대 규모의 커뮤니티 시설을 적용할 계획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새롭게 선보일 롯데캐슬 안에서 삶의 여유와 차별화된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조합과의 지속적인 소통과 협력을 통해 최적의 설계안을 도출할 것”이라며, “아울러 리모델링 참여·검토 대상 사업장을 기존 한강변, 강남 3구 등 선별적 검토에서 1기 신도시 등 경기도권으로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롯데건설은 2019년 잠원 갤럭시 1차 아파트, 2020년 이촌동 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시공사로 선정됐다. 백화점, 호텔, 마트 등 다양한 건축물의 리모델링을 통해 높은 기술력과 설계 역량을 키워왔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