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게임스톱, 이틀 연속 폭등한 배경은?

공유
0

게임스톱, 이틀 연속 폭등한 배경은?

center
미국 시장이 하락 기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게임스톱은 주가 변동성 속에서도 최근 이틀 연속 폭등했다. 사진=로이터
미국 시장이 하락 기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게임스톱은 주가 변동성 속에서도 최근 이틀 연속 폭등했다.

경제전문매체 CNBC방송은 24일(현지시간) 게임스톱이 미국 뉴욕증시 정규장에서 18.6% 상승한 채 마감했다고 보도했다. 전날보다 17.03달러 오른 108.73로 장을 마친 것이다.

게임스톱은 앞서 전날에도 정규장 후반에 100% 넘게 폭등하며 46.74달러(103.94%) 오른 91.71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CNBC 등 미 언론은 주가 변동성 속에서도 게임스톱의 폭등으로 개인투자자들과 공매도 세력의 ‘2라운드 대결’ 시작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이틀 동안 이뤄진 게임스톱의 주가 폭등엔 짐 벨 최고재무책임자(CFO)의 사임 예고 소식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미 언론은 전날 벨 CFO가 다음달 26일 자리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의 사임은 게임스톱이 전략 전환 가속화를 위한 이사회의 결단으로 미 언론은 해석했다.

CNBC는 이와 별도로 게임스톱의 최근 주가 흐름에 대해 ‘매드 머니’의 진행자 짐 크레이머(Jim Cramer) 등 전문가들의 의견을 전했다.

CNBC 애널리스트이자 마켓레벨리온(MarketRebellion)의 설립자인 존 나자리안(Jon Najarian)은 개인투자자들이 모이는 레딧의 흐름에 주목했다.

최근 커뮤니티 레딧의 투자자 커뮤니티 '월스트릿벳츠'(WSB)에서는 게임스톱, AMC, 블랙베리에 대한 글이 늘었다. 레딧은 월가에서 벌어진 ‘게임스톱 사태’를 주도했다.

'개미'들이 합심하여 거대 헤지펀드를 굴복시킨 사건으로 헤지펀드가 게임스톱 종목 하락에 베팅하며 공매도에 나서자 이들은 주식을 집중 매수해 주가를 급등시켰다. '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