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모레퍼시픽그룹, '퍼시픽글라스' 지분 60% 佛 기업에 판다

공유
0

아모레퍼시픽그룹, '퍼시픽글라스' 지분 60% 佛 기업에 판다

확보된 자금으로는 신성장 사업 영역에 투자 확대 예정

center
서울시 용산구에 있는 아모레퍼시픽 본사.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자회사 '퍼시픽글라스'의 지분 60%를 매각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퍼시픽글라스의 경영권을 포함한 지분 60%를 제병 업계 선도 기업인 프랑스 '베르상스'에 매각한다고 26일 밝혔다. 매각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으며, 잔여 지분은 40%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이 계속해서 보유한다.
퍼시픽글라스는 1973년 설립된 화장품 용기 제조 업체로 국내외 110여 개 고객사에 2000여 종의 유리 용기를 공급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뷰티 계열사 중심의 핵심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효율적인 경영 체계 구축을 위해 이번 지분 매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확보된 자금으로는 신성장 사업 영역에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매각을 진행하면서 향후 퍼시픽글라스가 아모레퍼시픽그룹에 우선적으로 제품을 공급한다는 의무 조항이 포함됐다"면서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고품질의 럭셔리 패키지를 지속해서 공급받게 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