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5인 이상 모임 금지, 영업시간 제한 현행 유지"

공유
0

"5인 이상 모임 금지, 영업시간 제한 현행 유지"

center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현재 거리두기 단계를 2주 연장하는 방안을 오늘 회의에서 논의하고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설 연휴 이후 우려했던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은 나타나지 않고 있지만, 그렇다고 안정세에도 이르지 못한 것이 현재의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또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영업시간 제한도 현행대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속가능한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은 좀 더 상황을 지켜보며 준비하겠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