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도 내는 공공재개발…영등포‧성북 등 2차 후보지 윤곽

공유
1

속도 내는 공공재개발…영등포‧성북 등 2차 후보지 윤곽

신길1‧장위8‧한남1구역 등 28곳 추천…내달 말 최종 선정
흑석2구역 등 1차 후보지도 사업 ‘순항’…용적률 상향 기대

center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지로 선정된 서울 영등포구 양평13구역 주택가 전경. 사진=카카오맵 로드뷰 캡처
정부가 서울 도심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도입한 공공재개발 사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달 기존 정비구역 8곳이 1차 공공재개발 사업지로 선정된 데 이어 총 28개 구역이 2차 공공재개발 후보지 물망에 오르며 사업이 구체화되고 있다.

25일 도시정비업계와 각 자치구에 따르면 총 서울시내 28개 정비구역이 2차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서울시에 최종 추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공모신청 구역 47곳 중 60%에 해당하는 수치다.

세부적으로 ▲영등포구 신길1·신길밤동산·신길16·도림동 ▲성북구 성북1·장위8·장위9·성북4구역 ▲강동구 천호1·고덕2-1·고덕2-2구역 ▲서대문구 홍은1·충정로1·연희동 721 ▲동대문구 용두3·전농9구역 ▲마포구 아현1·대흥5구역 ▲성동구 금호23·하왕십리구역 ▲용산구 한남1구역 ▲강북구 번동 148 ▲노원구 상계3구역 ▲동작구 본동 47 ▲송파구 거여새마을 ▲양천구 신월7동 2 ▲종로구 숭인동 1169 ▲중랑구 중화1구역 등이 후보지에 올랐다.

공공재개발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공 시행사로 참여하는 정비사업이다. 조합은 용적률 상향(법적상한의 120% 허용), 인허가 절차 간소화, 분양가상한제 적용 제외 등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이번에 후보지로 추천된 28개 구역들은 재개발사업의 관문인 정비구역 지정요건을 충족한 곳으로 실제 사업까지 이어지기 위해서는 주민 3분의 2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다음달 말께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 선정위원회를 열고 최종 선정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해당 구역들이 주민동의율 등을 충족해 사업을 진행할 경우 3만 가구 규모의 신규 주택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1차 시범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구역들도 속도를 내고 있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지난달 15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지로 ▲동작구 흑석2구역 ▲영등포구 양평13·14구역 ▲동대문구 용두1-6·신설1구역 ▲관악구 봉천13구역 ▲종로구 신문로2-12 ▲강북구 강북5구역 등 8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흑석2구역 재개발 조합설립 추진위원회는 최근 공공재개발 사업성 검토에 착수했다.

흑석2구역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정부가 제시한 일반분양가와 용적률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며 공공재개발 사업 철회 의사를 밝힌 사업장이다.

추진위는 용적률 최대 600%를 적용해 3.3㎡당 4000만 원대 수준의 일반분양가를 예상했지만 국토부가 이보다 낮은 용적률 450%, 3.3㎡당 약 3200만 원대의 분양가를 제시했기 때문이다.

추진위의 반발이 거세지자 서울주택공사(SH)는 최근 추진위가 제안한 ‘용적률 600%, 층수 상한 50층’을 기본으로 한 정비계획을 바탕으로 사업성 검토에 들어갔다.

흑석2구역 재개발 추진위 관계자는 “최초 정부가 제시한 용적률만으론 사업성 확보가 어렵다고 판단했다”면서 “SH가 주민 제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한 만큼 향후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