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권광석 우리은행장, 임기만료 한달 앞으로...연임 가능 높아

공유
0

권광석 우리은행장, 임기만료 한달 앞으로...연임 가능 높아

지난 1년간 조직안정, 디지털 역량 강화는 긍정
코로나19영향 실적 부진은 다소 부담

center
권광석 우리은행장의 연임 가능성이 높게 예상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권광석 우리은행장의 임기가 한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연임 여부에 이목이 집중하고 있다.

25일 시중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3월 24일 1년 임기로 취임한 권광석 우리은행장의 임기는 오는 3월 주주총회까지다.

통상 은행장의 임기는 2년에 경영 성적에 따라 1년 연임하는 경우가 보통이지만 권광석 행장은 취임 초부터 1년 임기로 시작했다. 1년간 성적표를 보고 평가하겠다 것으로 풀이됐다.

지난 1년간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를 수습하며 어수선했던 조직 안정화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또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트렌드가 확대되면서 이에 대비하기 위한 디지털 역량도 강화했다는 평이다.

짧은 기간이지만 조직을 안정시키고 트렌트 변화에 적응하면서 연임에 대한 긍정 평가가 우세한 가운데 부진한 실적은 약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우리은행의 2020년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1조3632억 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은행들의 수익은 대부분 감소했으나 농협은행의 실적 1조3707억 원보다 뒤처지면서 은행권 5위에 머물렀다.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가 교차하는 가운데 업계는 권광석 은행장의 연임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은행 실적은 코로나19의 영향이 크기 때문에 연임 여부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조직 안정성이 중요하기 때문에 연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