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공립유치원·초·중학교 22개교 신설

공유
0

서울 공립유치원·초·중학교 22개교 신설

강동 강빛초·강빛중, 이음학교로 통합 운영

center
2021학년도 3월 1일자로 서울 지역 유치원 19개원과 초등학교 1교, 중학교 2교가 새로 문을 연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2021학년도 3월 1일자로 서울 지역 유치원 19개원과 초등학교 1교, 중학교 2교가 새로 문을 연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 지역에 총 22개교가 신설 개교한다고 25일 밝혔다.

새로 문을 여는 유치원은 총 19개원이다. 사립에서 공립으로 전환되는 매입형유치원 1개원를 비롯해 단설유치원분원 1개원, 단설유치원 1개원, 병설유치원 16개원이다.

매입형유치원인 솔방울유치원은 지난 2019년 공모·선정을 거쳐 유아 모집을 완료하고 올해 3월 사립에서 공립으로 전환(신설)된다. 이번 신설되는 솔방울유치원을 포함해 매입형유치원은 총 15개원으로 늘어났다.

좋은소리유치원분원은 솔가람유치원분원 이후 두 번째로 설립되는 분원으로, 유치원 부지(677.2㎡)와 건물(541.4㎡) 약 36억원 상당을 민간(재개발조합)에서 기부채납 받아 설립하는 첫 '민간협력형'유치원이다. 분원은 소규모 시설에서도 효율적 운영이 가능한 서울형 중·소규모 단설유치원 모델이다.

그 외에도 우이초 여유부지 내 단설유치원 1개원과 봉화초 등에 병설유치원 16개원을 신설한다.

유치원과 함께 신학기 신설 개교하는 초·중학교는 3개교이다. 강동구 고덕강일개발지역에 강빛초등학교와 강빛중학교, 영등포구 신길재개발지역에는 신길중학교가 문을 연다.

특히 강빛초와 강빛중은 초·중 통합운영학교인 ‘이음학교’로 운영된다.

'이음학교'는 서울형 통합운영학교의 공식 명칭으로 학교급이 다른 2개 이상 학교의 인적·물적 자원을 통합해 운영된다. 한 울타리 안에서 연속된 교육과정을 이수함으로써 학생의 안정적인 성장에 기여하며, 상급학교에 대한 간접 경험으로 진학 시 적응이 수월한 점 등이 장점으로 꼽힌다.

또한 강빛초 병설유치원도 함께 개원하게 되어 명실공히 유·초·중학교를 아우르는 학교로 운영될 예정이다.

현재 서울에는 해누리초·중학교, 서울체육중·고등학교가 이음학교로 운영 중에 있다.

시교육청은 신학기 차질 없는 개교를 위해 지난해 11월 교장, 교감, 행정실장 등 필수요원을 조기 겸임 발령 조치했다. 관할 교육지원청별로 개교지원단을 구성해 개교 준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학교별로 디자인자문관을 위촉하여 학교 내·외부 디자인에 대한 자문을 실시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앞으로도 취학수요에 비해 부족한 공립유치원을 확대해 나가고 도시개발과 인구이동에 대응하기 위한 초·중등학교 균형 배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