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연임 성공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 이번엔 임기 1년

공유
0

4연임 성공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 이번엔 임기 1년

center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사실상 연임에 성공했다. 사진=하나금융그룹

김정태(69)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사실상 연임에 성공, 금융권에서는 두 번째 4연임 회장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김 회장의 임기는 내년 3월까지로 1년간이다.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24일 서울 모처에서 김 회장과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박성호 하나은행 부행장, 박진회 전 한국씨티은행장 등 4명을 상대로 심층면접을 한 뒤 김 회장을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김 회장의 4연임은 내달 정기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확정된다.

하나금융 지배구조 내부규범상 회장 나이가 만 70세를 넘길 수 없다는 규정 때문에 김 회장의 임기는 1년으로 한정된다.

김 회장은 1981년 서울은행에 입행한 뒤 40년 넘게 은행권에 몸담아왔다. 2006년 하나대투증권 사장, 2008년 하나은행장을 역임했으며, 2012년 하나금융 회장직에 오른 뒤 2015, 2018년에 연임에 성공해 9년째 하나금융을 이끌어 왔다.

당초 김 회장은 3연임에 성공한 뒤 추가 연임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그러나 차기 회장 선임을 앞두고 유력 후보군이 하나같이 '사법 리스크'에 노출된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금융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안정적인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이번에 '1년 재신임'을 받게 됐다.

윤성복 회추위 위원장은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조직의 안정 및 급변하는 금융시장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고, 글로벌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분야 등에서 그룹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룰 수 있는 능력을 갖춘 김 회장이 최고 적임자라고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