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난해 가계빚 사상 최초 1700조 원 넘어

공유
0

지난해 가계빚 사상 최초 1700조 원 넘어

center
가계신용 잔액이 증가하며 사상 최초 1700조 원을 넘어서고 있다. 자료=한국은행
지난해 가계빚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4분기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726조1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2020년 가계신용 잔액은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3년 이래 가장 많았다. 2003년 이전 가계신용 규모는 지금보다 훨씬 작았기 때문에 4분기 잔액이 사상 최대 기록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4분기중 증가규모는 44조2000억 원으로 전분기에 이어 크게 증가했으며 전년동기 27조8000억 원에 비해 증가폭이 크게 확대됐다. 2020년중 증가규모는 125조8000억 원으로 2016년 139조4000억 원 이후 최대이며 증가율7.9%는 2017년 8.1% 이후 최고다.
4분기중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44조5000억 원으로 전분기 39조7000억 원 전년 동기 23조1000억 원 대비 모두 확대됐다.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 모두 증가폭이 확대됐으며 업권별로는 예금은행과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증가폭이 늘었다.

예금은행은 주택 매매거래량 증가 등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확대된 가운데 주택·주식자금 수요 등으로 기타대출도 전분기에 이어 크게 증가했다.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주택담보대출이 증가로 전환된 가운데 상호금융을 중심으로 기타대출 증가폭도 확대됐다.

기타금융기관은 여신전문회사 등을 중심으로 기타대출 증가규모가 확대됐으나 주택금융공사의 정책모기지론 양수액 감소 등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축소됐다.

판매신용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소비 감소 등으로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2000억 원 감소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