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란정부, “우리⸱기업은행에 동결된 자금 이전 한국정부와 합의”

공유
0

이란정부, “우리⸱기업은행에 동결된 자금 이전 한국정부와 합의”

center
우리은행과 기업은행에 이란의 자금이 동결돼 있다. 사진=뉴시스
이란정부가 우리은행과 기업은행에 동결된 이란자금의 사용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IRNA 통신 alarabiya news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전날 테헤란의 한국대사관에서 유정현 대사를 만나고 한국 내 동결자산 사용 방안에 합의했다.

이란 정부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동결자산 사용과 관련해 한국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양측은 전날 회담에서 한국 내 이란 동결 자산을 이란이 원하는 곳으로 이전하는 데 합의했으며 이란 중앙은행은 한국 측에 이전 자산의 규모와 목적지 은행을 통보하기로 했다.

우리은행과 기업은행에 이란중앙은행 명의로 마련된 원화 계좌는 지난 2010년 개설됐다.
당시 미국의 제재로 이란과의 교역이 제한되면서 이란산 원유 수입과 국내 수출업체의 대 이란 수출 지원을 위해 정부가 이들 두 은행에 협조를 구해 원화경상거래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한국과 이란은 미국 정부 승인을 통해 이란과 직접 외화 거래를 하지 않고 물품 교역을 할 수 있는 상계 방식 원화 결제 계좌를 운용했다. 그러나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제재를 강화하고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리면서 우리은행과 기업은행 계좌가 동결됐다.

앞서 조니디 이란 법무부 차관은 동결된 자금을 풀어주지 않으면 우리은행과 기업은행 자금과 관련해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에 합의가 이뤄지면서 자금 이체가 실행된다면 국제 소송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이 사안에 대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