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남기, "추경안 내주 국회 제출…달걀값 일일 보고체계"

공유
0

홍남기, "추경안 내주 국회 제출…달걀값 일일 보고체계"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코로나 피해지원과 고용대책, 방역지원을 주 내용으로 1차 추경안을 다음 주 국회 제출할 수 있도록 치밀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밝혔다.

기재부는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와 고용 취약계층 등의 피해 극복을 위해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안이 담긴 1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을 논의 중이다.

당정은 소상공인의 매출 감소분에 따라 그룹을 나눠 지원금을 정액으로 차등 지급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업종에 따라 지원금 최대 규모는 지난 3차 지원금인 300만 원보다 많은 500만 원 수준이 거론되며, 사각지대 해소와 고용대책 등을 포함해 추경 규모는 15조 원 안팎으로 예상된다.

홍 부총리는 또 "최근 조류독감(AI) 확산과 작황부진 등으로 달걀·양파·과일 등 서민 생활물가 상승에 따른 민생 어려움이 더 가중되는 상황"이라며 "관계기관과 함께 달걀 한 판 가격이 얼마인지, 물량 대비 가격 추이는 어떠한지 등 현장 물가 수준을 직접 점검하고 일일 보고체계를 갖춰 달라"고 지시했다.

홍 부총리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 생산물류시설 투자 인허가 지연 등과 같은 기업·산업계 현장애로 해소에 진전이 있도록 나서달라"며 "부동산 대책법안, 뉴딜관련 입법, 복수의결권 관련 법안, 서비스발전기본법 제정 등 핵심법안 국회통과에도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