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계 최대 백신생산회사 세룸 "인도 공급 우선…다른 나라는 기다려야"

공유
0

세계 최대 백신생산회사 세룸 "인도 공급 우선…다른 나라는 기다려야"

center
세계 최대의 백신 생산공장인 세룸 인스티튜트(Serum Institute of India)의 백신 제조과정. 사진=세룸 인스티튜트
세계 최대의 백신 생산회사인 인도의 세룸 인스티튜트(SII, Serum Institute of India)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은 인도에 우선 공급한다는 원칙을 지니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간) 확인했다.

세룸 인스티튜트의 아다르 푸나왈라(Adar Poonawalla)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조그만 더 인내해 달라고 요청한다”며 “(우리 회사는) 인도의 막대한 수요에 우선적으로 대응하고, 나머지 국가들의 수요에 균형을 맞추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을 생산하고 있는 세룸 인스티튜트는 인도 당국의 프로젝트에 적극 호응하면서 초기에 3억 명을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하기로 했다.

세계 최대 백신생산회사라는 점 때문에 세룸 인스티튜트는 방글라데시에서 브라질에 이르기까지 여러 개발도상국으로부터 백신 공급을 요청받고 있다.
캐나다 등 선진국들도 세룸 인스티튜트에 백신을 요청하고 있다.

인도 내부적으로는 백신 접종 속도 부진을 이유로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비판을 사고 있다.

인도는 지난 1월 이후 현재까지 1100만 명의 백신 접종을 마무리했다.

인도는 지금까지 1090만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는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2번째로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인도는 현재 하루 평균 1만200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