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비나, 베트남 이어 태국 발전시장도 거머쥔다

공유
8

두산비나, 베트남 이어 태국 발전시장도 거머쥔다

스리라차 정유공장에 약 5000t 규모 제품 납품...정영칠 두산비나 법인장 "두산비나 베트남 최강 중공업 회사로 육성"

center
두산비나 제품이 선적되고 있다. 사진=로이터
두산중공업 베트남 현지법인 두산비나가 태국에 대규모 발전소 설비를 판매한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두산비나가 총 4500t에 이르는 123개 발전소 설비를 선적해 태국에 수출하는데 성공했다고 21일 보도했다.

선적된 물량은 태국 스리라차(Sriracha) 정유공장, 일본 소데가우라시(Sodegaura) 바이오 발전소, 베트남 니히 손 2(Nghi Son 2) 발전소 등에 공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비나는 베트남 최대규모 중공업 공장이며 발전소 설비, 담수사업 기자재 등을 생산한다.
center
두산비나 야외 공장 이미지. 사진=로이터

로이터는 두산비나가 베트남 현지 공장에서 여러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베트남 니히 손 2 발전소에 공급할 추가 설비를 비롯해 ▲베트남 탄 호아(Thanh Hoa) 발전소에 공급할 철골 구조와 석탄 벙커 ▲일본 소데가우라시 지역 미쯔비시 공장에 공급할 컨베이어 시스템 등도 주요 사업 중 하나다.

정영칠 두산비나 법인장은 지난 17일 신년사에서 향후 사업 발전을 위한 전략적 목표를 제시했다.

정 법인장은 “고객 맞춤형 사업을 강화하고 사업 다각화를 통해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며 "이를 통해 두산비나를 베트남에서 막강한 중공업 회사로 육성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두산비나는 2020년 한 해 동안 9개국에 5만2000t 이상의 보일러 장비, 항만 크레인, 철골 구조물, 모듈, 파이프 등 다양한 제품을 공급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창궐하는 가운데 이와 같은 활약을 펼쳐 베트남 현지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