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친환경 경영' 앞세우는 CJ제일제당, 인도네시아에서도 주목

공유
0

'친환경 경영' 앞세우는 CJ제일제당, 인도네시아에서도 주목

인위적 공정 없는 조미 소재 개발과 ISO 인증 폐기물 처리 기술 활용

center
CJ제일제당 인도네시아 좀방 공장 전경.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인도네시아 법인이 친환경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현지 매체 카바좀방은 CJ제일제당 인도네시아 법인의 첨단 기술을 활용한 생물학적 폐기물 처리 기술 등 자연 친화적 활동이 주목받고 있다고 지난 17일 보도했다.

CJ제일제당은 국내에서 '글로벌 수준의 녹색경영 기업'이라는 비전 아래 지속가능한 환경경영 체계를 구축했다. 포장재로 인한 폐기물 저감과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해 '3R(Redesign, Recycle, Recover)'을 기반으로 친환경 패키징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해외에서도 녹색경영은 계속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1997년 인도네시아 좀방에 식품첨가소재 핵산, MSG 등을 생산하는 공장 해외공장을 세웠다. 이곳에서 식물성 발효 조미 소재 '테이스트앤리치' 전용 생산 라인을 구축하고 생산을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 출시 반년 만에 매출 50억 원을 돌파했다. 테이스트앤리치는 CJ제일제당이 60년간 쌓아온 발효기술을 비롯한 연구·개발 역량이 집약된 차세대 조미소재다. 일체의 첨가물이나 화학처리 등 인위적 공정 없이, 사탕수수 등 식물성 원료를 발효시키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감칠맛 발효성분으로만 만들었다.

물요노 CJ제일제당 인도네시아 법인 총괄 매니저에 따르면 해당 공장의 40%는 매월 최대 수십억 루피아의 비용이 드는 폐기물 처리 구역이다. 폐기물 처리 비용은 해당 공장에서 지출하는 생산 비용 다음으로 가장 많이 지출되고 있다. 폐기물 처리 기술은 ISO 인증을 받아 안전하고 환경친화적이라고 평가받았다. 두 개의 폐수 처리장을 보유하고 있기도 하다.

물요노 매니저는 "폐기물 문제와 관련해 한국에서의 3R처럼 폐기물 저감과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해 생산시설 등을 첨단화해 글로벌 아미노산 생산 회사로서의 지속 가능성을 이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