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그룹 3형제' 'ESG경영' 날개 단다

공유
1

'현대차그룹 3형제' 'ESG경영' 날개 단다

현대차·기아·모비스 등 3사 ESG경영 가속화
'투명경영위'→'지속가능경영위'로 개편
"ESG경영 실질적 컨트롤타워 역할 수행"

center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 내 핵심 3사인 현대차와 기아, 현대모비스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체계 안착에 속도를 높인다.

현대차 등 3사는 환경과 사회적 책임, 회사 지배구조 투명화에 관한 논의를 최고 의사결정기구 이사회에 맡겨 ESG경영의 중요도를 한층 끌어올릴 계획이다.

1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모비스는 곧 다가올 주주총회에 이사회 산하 '투명경영위원회'를 '지속가능경영위원회'로 개편하는 정관 변경 안건을 다룬다.

그룹 자동차 부품 업체 모비스는 지난 18일 주주총회 소집 공시를 통해 해당 안건을 주총에 상정한다고 밝혔다. 현대차와 기아도 이사회 의결을 거쳐 주총 일정과 안건을 공시할 예정이다.

이들 3개 업체는 지속가능경영위로 개편돼 기존에 내부거래 투명성 확보, 주주권익 보호, 대규모 투자 검토 등에 한정됐던 기능이 친환경, 사회적 책임 등과 관련한 기업 의사결정으로 확대된다.

이와 함께 사업장 내 안전보건계획에 대한 검토 권한도 갖는다. 새로운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르면 일정 규모 이상 기업은 매년 안전보건계획을 수립해 이사회에 보고하고 승인을 받아야 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3사의 지속가능경영위원회가 향후 ESG경영의 실질적 컨트롤타워(중심 조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 등 3사가 ESG경영을 전면에 내세운 이번 결정은 경영 전략 변화의 연장으로 풀이된다.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기술적 측면에서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 측면으로도 확고히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행보는 최근 움직임에서도 드러난다. 현대차는 이달 초 4000억 원 규모 ESG채권을 발행했다. 기아 또한 KB증권과 NH투자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하고 ESG채권 발행을 추진 중이다.

ESG채권은 친환경, 사회적 책임 실현, 주주가치 제고 등 ESG와 관련한 특정 목적으로만 사용할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채권이다. 현대차·기아는 ESG채권으로 마련한 자금을 전기차·수소차 개발에 사용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보유 중인 특허를 협력사에 대거 개방 또는 이전하며 상생에 나섰다. 지난해 현대모비스가 개방·이전한 특허 건수는 200여 건에 이른다.

모비스는 특히 다음 달 24일 열릴 주총에서 정관상 사업목적에 '항공 모빌리티 부품 제조와 판매업'과 '로봇, 로봇 부품 제조 및 판매업'을 추가한다.

현대차·기아·모비스는 ESG경영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10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발표한 기업별 ESG 등급 평가에서 모두 'A등급'을 받았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