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아, 전력 부족으로 멕시코 공장 가동 중단

공유
1

기아, 전력 부족으로 멕시코 공장 가동 중단

멕시코 車 공장 줄줄이 '셧다운'…반도체 대란 이어 한파까지
GM·폭스바겐도 휴업…美 한파에 천연가스 공급 멈춘 탓

center
기아 멕시코 공장이 미국 남부와 멕시코 북부를 강타한 한파로 전력 수급에 차질을 빚어 18일(현지시간)부터 가동을 중단한다. 사진=기아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골머리를 앓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이번에는 미국에서 불어온 한파로 공장 셧다운(일시 가동 중지)에 들어갔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18일(현지시간) 멕시코 북부 누에보레온주(州) 페스케리아에 있는 기아 멕시코 공장이 가동을 멈췄다고 보도했다.

기아 멕시코는 다음 주 공장 가동을 재개할 방침이다. 멕시코 공장에서는 기아 K2와 K3, 현대차 엑센트 등이 생산된다.
제너럴모터스(GM)와 폭스바겐 등도 조업을 중단하거나 중단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GM은 현지시간으로 16일과 17일 생산라인을 세웠고 폭스바겐은 18일과 19일 생산을 중단한다.

멕시코 내 완성차 공장이 줄줄이 가동을 멈춘 이유는 전력난 때문이다. 멕시코는 최근 미국 남부와 멕시코 북부를 강타한 유례를 찾기 어려운 한파로 전력 수급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관계 당국에 따르면 멕시코는 특히 전력 생산의 40%를 천연가스 발전에 의존한다. 이 가운데 큰 비중을 차지하는 미국 텍사스주에서 한파로 천연가스 수출을 중단했다.

이번 한파로 완성차 공장을 비롯한 멕시코 산업계 전반에 한국 돈으로 수 천억 원에 이르는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