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교육청, ‘학교 밖 학생’ 지원 위해 여성가족부와 협력 강화

공유
0

서울시교육청, ‘학교 밖 학생’ 지원 위해 여성가족부와 협력 강화

서울시교육청·여가부, ‘학교 밖 청소년 종합 지원 협약

center
서울시교육청.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서울시교육청과 여성가족부는 19일 11시 시교육청에서 '학교 밖 청소년 차별개선 및 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은 청소년이 학교를 벗어나더라도 공적 지원체계 내에서 학업을 지속하며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로 이뤄졌다.

양 기관은 학교 밖 청소년이 차별받지 않고 꿈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인식개선과 지원원강화, 제도개선 분야를 중심으로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교육청은 교육정책 전반에서 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차별 요소를 발굴해 개선하고, 각종 프로그램 참가 자격을 '학생 및 동일연령 청소년'으로 변경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검정고시 지원 프로그램에 멘토로 활동할 대학생 인력풀을 구성하고, 교육과 정서·진로 지원 멘토링 사업을 확대 운영한다.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이용 청소년을 대상으로 교육참여수당지원을 연계하고, 저소득 청소년의 정보화 격차 해소를 위해 시교육청 자원도 활용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지난 2019년부터 학교 밖 청소년 도움센터(친구랑)에 등록해 일정 기간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수당지급 요건을 갖춘 학교 밖 청소년에게 학령기 기준 매월 10~20만원의 교육활동 지원비를 지급하고 있다.

아울러 학교를 그만둔 후 청소년이 공적지원체계로 신속히 연계될 수 있도록 학업중단숙려제 참여 학생 등에게 꿈드림센터에 대한 정보제공을 강화하고 검정고시 접수 누리집 등을 통해서도 안내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학생은 학교 안에도 있고 학교 밖에도 있다"며 "여가부와 연계해 서울형 학교 밖 학생 종합지원을 확대하고, 학교 밖 학생들의 다양한 ‘꿈’들이 ‘더불어 숲’이 되도록 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계획을 중장기 프로젝트로 추진하겠다"고 말헀다.

이어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도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교육정책 전반에서 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차별개선이 분야별로 선도적으로 이뤄지고, 청소년이 진로탐색과 학습을 지속하며 꿈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보다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