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친환경차 2030년까지 785만 대 보급…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

공유
0

친환경차 2030년까지 785만 대 보급…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

center
사진=픽사베이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친환경차 785만 대를 보급하기로 했다.

자동차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는 24% 감축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경기도 화성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제122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친환경자동차법'에 따라 5년 단위로 수립하는 기본계획으로 앞으로 2025년까지의 친환경자동차 육성 계획을 담았다.

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2030년까지 785만 대의 친환경차를 보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공기관 친환경차 100% 의무 구매, 렌터카·대기업 등 민간 수요자 친환경차 구매 목표제 도입, 택시·트럭·버스 등 영업용 차량 보조금·인센티브 확대 등의 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또 온실가스 배출 기준과 저공해차 보급 목표제를 단계적으로 강화하고 하이브리드차를 전 주기 온실가스 감축 수단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전기차 보급 대수의 50% 이상 충전기가 구축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20분 충전으로 300㎞ 주행이 가능한 초급속 충전기 보급도 본격화하기로 했다.

수소차의 경우 전국 어디서든 30분 내에 충전소에 도착할 수 있도록 2025년까지 450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와 함께 친환경차 가격을 2025년까지 1000만 원가량 낮추기 위한 정책 지원도 계속할 방침이다.

정부는 또 전기·수소차 기술력 확보를 통해 친환경차 수출 강국으로 도약하기로 했다.

전기차는 2025년까지 600㎞ 이상의 주행거리를 확보하고 전비도 ㎾h당 6.5㎞까지 향상시키기로 했다.

오는 2024년 완전자율주행 차량 출시를 위해 6대 핵심 부품의 고도화를 추진하고, 안전성을 대폭 강화한 전고체전지(㎏당 400Wh)도 2030년까지 상용화하기로 했다.

수소차는 2025년까지 내구성과 주행거리를 각각 50만㎞, 800㎞ 이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또 디젤트럭과 동등한 수준의 주행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 액화수소차량 개발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친환경차 수출 대수를 현재의 연간 28만 대에서 2025년까지 83만 대로 늘릴 계획이다.

이 경우 전체 수출 차량에서 친환경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35%로 높아진다.

탄소중립 시대 개척을 위한 4대 '챌린지 프로젝트'도 마련했다.

미세먼지를 배출한 만큼 포집할 수 있는 기술을 갖춘 '넷-제로 자동차' 상용화에 도전하고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자동차·항공 연료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력도 확보할 계획이다.

수전해 충전소, 바이오가스 충전소, 회생제동 충전소, 이산화탄소 포집 충전소 등 청정 수소 생산·충전 인프라에 대한 조기 상용화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2025년까지 500개, 2030년까지 1000개의 부품기업을 미래차 산업 관련 기업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매년 100개 이상의 사업 재편 희망 기업을 발굴하고 금융·기술·공정·인력 등 사업 재편 4대 지원 수단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