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압구정 재건축' 신호탄 울렸다…조합설립 첫 인가

공유
0

'압구정 재건축' 신호탄 울렸다…조합설립 첫 인가

강남구청, 4구역 조합추진위 설립 이후 3년만 승인…6개 구역 중 최초
총 1만466가구...2년 실거주 의무 피하기 위해 나머지 구역도 사업 ‘재촉’

center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양3차 아파트 전경. 사진=김하수 기자

울 강남권 재건축시장의 ‘잠룡(潛龍)’으로 꼽히는 압구정 특별계획4구역이 최근 강남구청으로부터 조합설립 인가 승인을 받아내면서 '압구정 재건축' 신호탄이 발사됐다.

16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강남구청은 지난 10일 압구정4구역(현대8차, 한양3·4·6차) 재건축 추진위원회가 제출한 조합설립 신청서를 인가했다. 지난 2017년 11월 조합설립 추진위원회 설립 이후 약 3년 3개월 만이다.

압구정특별계획4구역은 현대8차아파트와 한양3·4·6차아파트 등 총 1368가구 규모로 이뤄져있다. 압구정동 일대 6개 정비구역 가운데 가장 사업 속도가 뒤쳐져 있었지만 ‘조합원 실거주 2년 의무’ 규제를 피하기 위해 조합 설립에 속도를 낸 결과, 지난해 9월 초 조합 설립을 위한 주민 동의를 78.8% 확보하면서 준비작업에 탄력이 붙였다.
정부는 지난해 6·17대책을 통해 투기과열지구 내 재건축 아파트는 조합원이 2년 실거주를 해야만 새 아파트 입주권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압구정4구역 조합설립 인가를 계기로 압구정지구 나머지 현장들도 재건축 사업에 더욱 속도를 낼 전망이다.

압구정 특별계획구역은 모두 6개 정비구역으로 구성돼 있고, 모두 24개 단지 1만 466가구에 이른다.

이 가운데 이번에 조합설립 인가를 받은 4구역을 제외한 1구역(미성1·2차), 2구역(현대 9·11·12차), 3구역(현대 1∼7·10·13·14차·대림빌라트)은 조합 설립 동의율 75%를 넘겨 조합설립총회를 준비하고 있다.

4구역과 함께 지난해 12월 강남구청에 조합설립 인가를 신청한 5구역은 이달에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한양아파트5‧7‧8단지로 구성된 6구역은 현재 구역통합을 추진 중이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