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軍 장병 80일 만에 휴가 나간다…15일부터 통제 풀려

공유
1

軍 장병 80일 만에 휴가 나간다…15일부터 통제 풀려

군 내 거리두기 2단계로 완화, 부대 병력 20% 이내 허용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군 내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장병들의 휴가가 통제된 11일 설날을 맞아 공군 장병이 부모님께 영상으로 안부를 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중단된 국군 장병의 휴가가 오는 15일부터 허용된다.

지난해 11월 27일부터 질병 치료나 직계 가족의 사망 때 쓰는 청원 휴가와 전역을 앞두고 나가는 휴가를 제외하고 모든 장병에 대한 휴가가 통제된 지 80일 만이다.

국방부는 13일 '군(軍) 내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완화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군 내 거리두기 2단계 시행 시기는 15일부터 28일까지다.

국방부는 "군 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능력 등 휴가자 방역 관리가 가능한 범위 내(부대 병력 20% 이내)로 장병 휴가를 허용한다"라고 설명했다.

휴가를 다녀온 장병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하고 부대 복귀 후에는 병영 내 장병과 공간을 분리해 생활한다.

당일 나갔다 돌아오는 외출은 원칙적으로 통제된다. 그러나 부대 지휘관 판단에 따라 안전지역에 한해 허용된다.

면회와 외박은 군 내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되더라도 지금처럼 허용되지 않는다.

이번 조치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로 완화되고 장기간 출타 제한으로 장병들의 사기가 떨어진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