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지아州·폭스바겐, "SK이노 배터리에 속이 타네"…美 정부에 잇따른 요구

공유
0

조지아州·폭스바겐, "SK이노 배터리에 속이 타네"…美 정부에 잇따른 요구

조지아주지사, 바이든에 ITC 판결 거부권 행사 요구
폭스바겐, SK이노 배터리 판매 금지 유예 연장 요청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회사 상징(CI). 사진=각 사
자동차 제조사인 폭스바겐이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소송 패소와 관련해 SK이노베이션이 생산하는 전기차 배터리를 최소 4년 동안 이용하게 해달라고 미 정부에 요구했다.

여기에 미국 조지아주(州) 주지사까지 나서 미 정부를 향해 국제무역위원회(ITC) 판결에 거부권 행사를 요청하고 나서면서 SK이노베이션 패소 여파가 확산하는 모습이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이날 성명을 통해 "한국의 두 배터리 회사(LG에너지솔루션·SK이노베이션) 간 분쟁 때문에 의도치 않은 피해를 봤다"라며 ITC가 SK이노베이션에 내린 배터리 수입·판매 금지 유예기간을 2년에서 4년으로 늘려 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ITC는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의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SK이노베이션의 일부 배터리 제품과 부품에 대해 10년 동안 미국 내 수입·판매를 금지했다.
ITC는 포드와 폭스바겐이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받기로 한 점을 고려해 포드 전기차용 배터리에는 4년, 폭스바겐 전기차용 배터리에는 2년간 유예기간을 뒀다.

폭스바겐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MEB'에 SK이노베이션 배터리를 탑재할 예정이다. 폭스바겐은 미국에서 전기차를 생산할 예정이지만 SK이노베이션이 소송에서 지면서 생산 차질을 우려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1·2공장이 건설 중인 조지아주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ITC 판결을 뒤집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지사는 성명을 내고 "ITC 결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기간 SK의 2600개 청정 에너지 일자리와 혁신적 제조업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위험에 빠뜨린다"라고 밝혔다.

ITC가 판결을 세 차례나 연기한 끝에 LG에너지솔루션의 손을 들어줬으나 60일간 대통령 검토 절차를 남겨놓고 배터리 분쟁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지 주목된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