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전문가들 "북한, 핵능력 강화위해 신형 ICBM∙SLBM시험" 전망

공유
0

미국 전문가들 "북한, 핵능력 강화위해 신형 ICBM∙SLBM시험" 전망

북한이 핵능력 강화를 위해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을 반드시 할 것이라는 일부 전문가들의 주장이 제기됐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1일 보도했다.

center
북한이 지난달 14일 노동당 제 8차 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5ㅅ'형. 사진=조선중앙통신

미국의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북한 전문 사이트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 10일 보고서에서 북한 잠수함 기지가 있는 함경남도 신포조선소 위성사진 분석을 통해 현재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임박한 징후는 포착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보고서 공동저자인 조셉 버뮤데즈 전략국제문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11일 이날 RFA에 "북한은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시험할 능력을 갖고 있다며 이 시험은 김정은 북한 총비서가 선택한 시간에 이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center
2월3일 촬영된 북한 신포 조선소 이성 사진.가운데 검은색 지붕은 신포급 잠수함을 가리기 위한 것이다. 사진=CSIS 분단을 넘어.
마커스 갈로스카스(Markus Garlauskas) 전 미 국가정보국(DNI) 북한정보담당관도 이날 RFA에 북한은 지금 예전보다 오랫동안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재개를 미루고 있지만 영원히 기다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니다.갈로스카스 전 담당관은 김정은 총비서가 지난달 열린 노동당 8차 대회에서 북한의 핵억제력를 강화하겠다고 밝힌 것을 그 근거로 들며 핵억제력 강화를 위해서는 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필수라고 주장했다.

미국 민간연구기관인 애틀란틱카운슬의 로버트 매닝 선임연구원도 북한이 지난 열병식 때 선보인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6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아직까지 시험발사를 하지 않았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면서 "어떤 시점에 북한은 핵능력 강화를 위해 탄도미사일 시험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당시 화성-16형과 신형 SLBM 북극성5-ㅅ은 길이가 길어지고 지름이 커져 다탄두 탑재가 가능하고 사거리가 길어졌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매닝 연구원은 김정은 총비서가 코로나 19와 홍수, 태풍 등 자연재해로 1990년대 이후 최악의 경제적, 사회적 위기에 봉착해 있다면서 당분간 북한 내부 문제에 집중하느라 이 발사시험을 연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 평화연구소(USIP)의 프랭크 엄 선임연구원도 "북한은 그렇게 오래기다리지는 않을 것이라며 조 바이든 미 행정부로부터 무시당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면 우선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으로 미국에 신호를 보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