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인프라 현대重지주 품에...“건설기계 국가대표” 눈앞

공유
0

두산인프라 현대重지주 품에...“건설기계 국가대표” 눈앞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4.97%, 8500억 원에 인수... 독립경영체제 유지
규모의 경제 실현과 미래기술 공동연구개발 통해 일류 기업으로 발돋움
한국, 중국 등 주요 국가에 기업결합 신청해 오는 3분기 내 인수 마무리 목표

center
두산인프라코어가 현대건설기계와 같은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로 편입됐다. 사진=각 사 홈페이지
현대중공업그룹 지주사 현대중공업지주와 KDB인베스트먼트(KDBI) 컨소시엄이 5일 두산중공업과 두산인프라코어에 대한 인수 본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건설기계와 두산인프라코어 등 국내 최고 건설기계 기업들을 모두 보유하게 됐다.

두산그룹에서 두산중공업이 두산인프라코어 지분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최대 주주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지주는 두산중공업과 계약을 진행했다.

현대중공업지주 컨소시엄은 지난해 9월 28일 두산인프라코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예비입찰에 참여한 이후 12월 10일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됐으며 같은달 23일 ‘구속력 있는 양해각서(바인딩 MOU)’ 체결 등 4개월간 인수 절차를 진행해 왔다.

이번 계약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지주 컨소시엄은 두산중공업이 보유하고 있는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4.97%를 8500억 원에 인수한다.

현대중공업지주는 각 법인 독립경영체제를 지원하고 연구개발(R&D)부문 강화, 중복투자 조율 등으로 현대건설기계와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계획이다.

특히 전기 굴삭기, 무인·자동화 등 미래기술 관련 집중 투자로 세계 건설시장에서 두 회사를 글로벌 일류 회사로 끌어 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한 현대중공업지주는 앞으로 연구개발(R&D) 인력을 추가 확보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두산인프라코어 임직원 고용 안정은 물론 기존 거래선 유지에도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현대중공업지주는 향후 국내 공정거래위원회와 중국 등 주요 국가에 기업결합 승인을 요청할 예정이며 오는 3분기 내 인수절차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이번 인수를 통해 현대중공업지주는 건설기계 시장 국내 선도업체 두산인프라코어와 현대건설기계를 보유해 건설기계 국가대표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조선과 정유, 건설기계까지 국가 기간산업을 주력으로 하는 그룹 포트폴리오를 구성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은 “국내 최정상 건설기계 업체 두산인프라코어의 영업 노하우와 훌륭한 인재들을 맞이해 기쁘지만 더욱 성장시켜야 한다는 책임감에 마음이 무겁다”며 “두 기업이 세계시장에서 최고 자리에 오를 수 있도록 미래기술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