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S그룹, 전세계 전력인프라∙스마트에너지 시장 거머쥔다

공유
1

LS그룹, 전세계 전력인프라∙스마트에너지 시장 거머쥔다

LS전선, 해저케이블 기술 기반으로 태양광 케이블 시장서 활약
혁신으로 그룹 계열사 전력인프라·스마트에너지·디지털 전환 분야서 앞서나가

center
구자열 LS그룹 회장. 사진=LS
구자열(68) 회장이 이끄는 LS그룹이 전세계 전력인프라와 스마트에너지 시장 공략에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구 LS그룹 회장은 2021년 신년사에서 올해 달성해야 할 핵심 목표로 “해외 사업의 안정성을 높이고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궁극적으로 해외법인들이 독자적인 사업역량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LS그룹은 중국, 아세안 등 성장잠재력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그룹 차원의 지역전략을 세워 현지에 진출한 계열사들간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전력인프라∙스마트에너지∙디지털 전환 분야에서 핵심 기자재, 기술 공급, 해외 투자 확대 등을 통해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center
LS전선 직원이 이집트 공장(LSMC)에서 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 사진=LS전선

◇ LS전선, 글로벌 태양광 케이블 시장서 맹활약

LS전선은 해상풍력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와 전기차 부품 사업 등을 중심으로 미국, 폴란드, 베트남, 미얀마, 인도 등에 투자를 늘리고 해외시장 공략을 통한 성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 같은 노력의 결과 LS전선은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대만·미국·네덜란드·바레인 등에서 1조 원이 넘는 해저케이블 사업을 수주했고 지난해 11월 세계 1위 해상풍력개발 업체 덴마크 오스테드(Ørsted)와 ‘5년간의 초고압 해저 케이블 우선공급권’ 계약을 체결했다.

최근에는 태양광 케이블의 국제 기술·안전 인증을 획득하고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태양광 관련사업에서 보폭도 넓혀 가고 있다.

LS전선은 국내 최대 태양광 발전단지인 전남 해남군 솔라시도를 비롯해 전북 군산 유수지 등 30여 곳 이상의 태양광 발전소에 태양광 케이블을 공급했다.

특히 해저 케이블 노하우를 활용한 수중 케이블을 개발해 수상 태양광 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굳혀 가고 있다.

해외에서도 태양광 관련 사업 참여가 늘고 있다. LS전선 베트남 생산법인 LS비나(LS-VINA)는 2019년 베트남 대규모 태양광 발전 사업에 총 5000만 달러 규모의 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베트남 정부가 태양광과 해상풍력 등 대규모 신재생 에너지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어 베트남 1위 전선업체 LS전선이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또 LS전선은 전기차 경량화 작업에서 알루미늄이 핵심 소재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고 일본의 유명 전장 업체와 전기차용 알루미늄 전선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양산에 들어갔다.

center
LS일렉트릭이 베트남 전력기기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으로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있다. 사진=LS일렉트릭

◇ LS일렉트릭·LS니꼬동제련·LS엠트론, 대대적 혁신으로 글로벌 역량 강화

LS일렉트릭은 지난해 초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기존 ‘LS산전’에서 ‘LS 일렉트릭(ELECTRIC)’으로 회사 이름을 바꿨다.

이에 따라 LS일렉트릭은 앞으로 10년 동안 매년 10% 이상 성장하는 사업계획을 올해 1월 발표했다. 또한 2030년 기준 사업 포트폴리오는 글로벌 사업 비중이 70% 이상, 디지털 신규 비즈니스가 50%를 넘는다는 내용의 ‘드라이브 체인지 포 2030(Drive Change for 2030)’을 발표해 글로벌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는 등 대대적인 혁신을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LS일렉트릭은 지난해 7월 중국 현지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중국의 대표적인 전력변환장치(PCS) 기업 쿤란(KLNE)이 보유한 ‘창저우 쿤란’ 지분 19%를 약 18억 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디지털 서명’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10월 LS일렉트릭은 가상전시 플랫폼 ‘LS 이-월드(E-WORLD)’를 구축·오픈해 글로벌 고객과 온라인 소통을 하는 등 해외영업 활동에서도 ‘온택트(대면)’와 ‘디지털 혁신’을 적용하고 있다.

또한 LS일렉트릭은 지난해 9월 태국철도청이 발주한 약 130억 원 규모의 태국 동부선 철도신호 프로젝트 사업을 수주했으며 2001년 태국 철도 현대화 시장에 첫 진출한 이후 태국 철도사업 누적 수주액이 약 1340억 원에 이르는 등 안정적인 사업수행 능력과 기술력으로 꾸준한 수출 실적을 만들고 있다.

동제련 사업을 하는 LS 니꼬동제련은 순도 99.99%의 전기동을 연간 64만2000t 생산해 생산량으로는 단일 제련소 기준 세계 2위 규모 회사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와 함께 LS니꼬동제련은 4차 산업혁명 흐름에 대응해 제련 공정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제련 효율을 최적화하는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나서는 등 혁신에 나서고 있다.

산업기계와 첨단부품 사업을 하고 있는 LS엠트론은 유럽, 미국 등 선진국 환경규제를 뛰어넘는 친환경 엔진을 장착한 트랙터를 개발했으며 친환경 LPG 전문기업 E1은 싱가포르,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등 해외 지사들을 거점으로 네트워크와 트레이딩을 확대하는 등 해외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LS 관계자는 “LS는 전력인프라∙스마트에너지∙디지털 전환 분야에서 새로운 산업 패러다임을 창출하고 관련 인재를 글로벌 수준으로 육성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첨단 산업 분야에서 세계시장에 적극 진출해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