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디스플레이, 지난해 코로나19 덕분에 '휘파람'

공유
0

LG디스플레이, 지난해 코로나19 덕분에 '휘파람'

지난해 영업손실 291억 원…적자 1조3000억 원 줄여
TV용 대형 OLED·모바일용 중소형 P-OLED 판매 증가

중국 광저우 8.5세대 OLED 공장 전경. 사진=LG디스플레이 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광저우 8.5세대 OLED 공장 전경.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효과에 힘입어 지난해 적자폭을 크게 줄였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7조4612억원, 6855억원으로 3분기에 비해 11%, 317% 증가했다고 27일 발표했다.

특히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액은 16% 증가, 영업이익은 흑자로 돌아섰다.

지난해 연간 매출은 24조2301억2400만원으로 2019년(약 16조7689억원)에 비해 3% 늘었다.

또한 지난해 연간 영업손실은 2분기 연속 흑자에 힘입어 291억1600만원으로 2019년 약 1조3600억원에 달했던 적자를 1조3000억원 이상 줄였다. 순손실은 706억원을 기록했다.

앞서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LG디스플레이 2020년 영업손실(전망치)을 4080억원으로 집계했는데 이보다 크게 줄었다.
지난해 4분기 당기순이익은 6210억 원, 영업이익에 유무형자산상각비를 더한 EBITDA(이자비용, 세금, 감가상각비, 무형자산상각비 차감 전 이익)는 1조7743억 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이 개선되면서 EBITDA 이익률도 큰 폭으로 증가해 15분기 내 최고 수준인 24%를 기록했다.

LG디스플레이가 지난해 선방한 데에는 코로나19에 따른 재택문화가 확산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TV·정보기술(IT) 제품 수요 강세가 지난해 4분기에도 이어져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출하가 늘었다는 게 LG디스플레이측 설명이다.

또한 스마트폰 등 모바일과 자동차 등에 사용되는 중소형 플라스틱-OLED(POLED) 역시 출하량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OLED 출하 면적은 전년대비 5%, 면적당 가격은 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 증가는 견조한 출하와 판가 흐름과 더불어 LG디스플레이가 주력해온 OLED 대세화, POLED 사업기반 강화, 액정표시장치(LCD )구조혁신의 3대 전략 과제 성과가 점차 나타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중국 광저우 OLED 공장 생산 본격화에 따른 OLED TV용 패널 판매 확대와 POLED 사업의 안정적인 운영기반에 힘입어 경영성적표가 개선되는 효과를 거뒀다. 이외에도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성과를 창출하고 있는 IT와 TV용 LCD도 이익 개선에 지속적으로 기여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LG디스플레이는 “4분기에도 코로나 19에 따른 재택문화 확산 등으로 TV와 IT 제품 수요 강세와 대형 OLED와 POLED의 출하 증가로 전분기 대비 출하 면적은 5%, 면적당 판가는 12% 증가해 매출이 늘었다”고 밝혔다.

4분기 매출 비중은 주로 LCD를 사용하는 IT(모니터·노트북·태블릿) 패널이 37%로 가장 높았다. TV(LCD·OLED)는 29%, 모바일·기타(스마트폰·웨어러블·자동차)는 34%를 차지했다.

모니터와 노트북용 패널과 TV용 패널 등 거의 모든 사업부문이 양호한 수익을 거뒀다. 이는 LG디스플레이가 올해까지 TV용 패널 생산을 연장한 이유 중 하나로 작용했다.

서동희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전무는 4분기 실적에 대해 “언택트(Untact·비대면) 시장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하면서 시장에서 사업기회를 극대화했고 OLED 부문 매출이 늘어난 데 따른 성과”라고 평가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