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잇츠스킨, 아시아 넘어 유럽에 'K-뷰티' 알린다

공유
0

잇츠스킨, 아시아 넘어 유럽에 'K-뷰티' 알린다

3월 유럽 아마존 브랜드관 오픈 준비

center
스웨덴 오프라인 유통 채널에 입점한 잇츠스킨 제품의 모습. 사진=잇츠스킨
'K-뷰티'가 중국과 아시아를 넘어 유럽까지 발을 넓히고 있다. 백화점, 드럭스토어 등 대형 유통 채널에 입점하며 유럽 소비자의 소비 패턴에 맞춘 전략을 펼치고 이다.

화장품 브랜드 잇츠스킨은 오는 3월 유럽 아마존에 잇츠스킨 브랜드관 오픈을 준비 중이며, 유럽 내 최대 뷰티 채널 중 하나인 '노티노' 입점을 상반기 중 완료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잇츠스킨은 최근 동유럽을 넘어 스웨덴을 중심으로 북유럽에서 브랜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올 상반기에는 화장품 시장의 본고장 서유럽으로 입지를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잇츠스킨은 2017년 K-뷰티 진출 1세대로 북유럽 뷰티 시장 진입의 포문을 열었다. 북유럽 최대 백화점 체인 스웨덴 '올렌스'에 입점, 피부 타입에 따라 케어하는 맞춤형 에센스로 인기를 얻으며 북유럽 시장에 K-뷰티를 알렸다. 이어 2020년에는 스웨덴 최대 유통사인 '악스푸드'와 드럭스토어 '아포헴'에도 진출했다. 특히 아포헴에서는 입점 두 달 만에 품목 수를 기존 29개에서 40개까지 확장했다.

잇츠스킨은 스웨덴 첫 진출 이후 현재까지 연평균 28%에 이르는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입점 채널 내 마케팅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소셜미디어와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홍보로 북유럽 소비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스웨덴을 중심으로 북유럽 뷰티 시장에서의 잇츠스킨 브랜드 인지도가 상승하면서 아시아와 유럽의 교두보 역할을 하는 터키 시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최근에는 터키 뷰티 시장의 60%를 차지하는 최대 뷰티 채널인 '그라티스'와 유통 채널 '에크루'에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임태현 잇츠한불 글로벌 영업 담당자는 "글로벌 채널 다각화를 위해 노력한 결과, 2020년 유럽 매출은 코로나19 확산세로 소비가 주춤한 상황에서도 전년 대비 62% 성장했다"면서 "새로 입점한 곳들은 북유럽 진출을 염두에 둔 K-뷰티 브랜드들이 입점을 고대하는 대형 유통채널로, 치열한 경쟁 속 공격적인 마케팅 집행을 통해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