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이든 "관용차, 미국산 전기차로 바꿔라"...국내 車업계 '예의주시'

공유
0

바이든 "관용차, 미국산 전기차로 바꿔라"...국내 車업계 '예의주시'

바이든 美 대통령, '바이 아메리칸' 행정명령 서명
정부 구입 차량에 미국산 부품 절반 이상 들어가야
현대·기아, 현지 생산라인 無…업계 "상황 지켜볼 것"

center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정부 기관에서 사용하는 자동차를 전기차로 바꾸되 미국에서 생산된 것이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이에 따라 미국이 주요 수출 시장 가운데 하나인 국내 완성차 업계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25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연방정부에서 사용하는 차량은 미국산으로 우선 구매해야 한다는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이번 행정명령은 연방정부와 산하 기관들은 미국산 물품을 우선 구매하도록 강제한다.
바이든 행정부가 기후변화 대응책으로 내놓은 관용차의 전기차 전환 역시 예외가 아니다. 이에 따라 관용차는 미국에서 생산된 전기차이면서 미국산 부품을 적어도 50% 이상 사용해야 한다.

지난 2019년 기준 미국 연방정부가 소유한 관용차는 군용 차량을 포함해 44만 6000여 대로 적은 수가 아니다. 군용차를 제외하더라도 수십만 대에 달하는 신규 전기차 수요가 미 정부에서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제너럴모터스(GM)와 테슬라, 닛산자동차 정도가 미국에서 전기차 생산라인을 가동 중이다. 포드는 미국 내 전기차 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대선 과정에서 자국 우선주의 정책인 바이 아메리칸을 핵심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번 행정명령에 따라 미국 수출 비중이 큰 현대차·기아 등 국내 완성차 제조사들은 향후 추이를 예의주시하는 모습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일단 상황을 좀 더 지켜본 후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