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육군 저격능력 신장 일등공신…K-14 보병부대 지급완료

공유
0

[G-Military]육군 저격능력 신장 일등공신…K-14 보병부대 지급완료

밤에도 1㎞ 거리에서 적을 정밀사격할 수 있는 '저격용 소총'이 특수부대를 넘어 일반 보병부대까지 보급이 완료됐정다.이에 따라 우리군의 저격능력이 크게 향상됐다. 그러나 북한군에 비하면 보급 숫자가 적어 가야할 길이 멀다.

center
저격용 소총 K-14와 관측경. 사진=방위사업청


방위사업청은 2012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추진한 '저격용 소총 사업'이 최종 완료됨에 따라 모든 야전 부대에 K-14 소총과 관측경이 배치됐다고 26일 밝혔다. K-14 소총과 관측경은 국내 지형에 최적화해 개발된 국산 무기다.

방사청은 지난해 12월 관측경이 전력화되면서 우리 군의 저격수와 관측수 모두 우리나라 지형에 최적화된 국산 장비를 사용하는 시대가 열렸다고 자평했다.

K-14 저격총은 야전 보병 대대급 작전 임무에 충실한 장비로 사격 반동을 최소화하애 명중률을 높이는 볼트액션(반자동) 방식을 채택했다. 800m에서 최대 1km까지 떨어진 표적을 명중할 수 있다. 정밀도는 1MOA(Minute of Angle.분산도)다.이는 약 100m에서 지름 3cm 정도인 표적을 명중시킬 수 있다는 뜻이다.

center
저격수와 관측수가 K-14 소총으로 조준하고있다. 사진=방위사업청


관측경 성능도 과거 해외에서 도입해 사용하던 것에 비해 대폭 향상됐다. 관측경의 주간 망원경은 1.5∼2.5km 밖에 있는 사람을 인지할 수 있으며, 야간에도 열상 카메라를 통해 약 500m∼1.5km 거리의 사람을 식별할 수 있다. 안개가 낀 상황에서도 열상 관측이 가능하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야간에 달빛이나 별빛 등 미세한 광선을 흡수해 영상을 밝게 보이게 하는 '미광증폭' 방식을 채택해 일반 야간조준경보다 더 신속하게 표적을 탐지할 수 있다.

관측경의 고정밀 레이저는 표적이 2∼4km 이상 떨어진 상황에서도 거리를 정확히 측정하고 창문에 빛이 반사돼 맨눈으로 볼 수 없는 '유리창 뒤 표적'도 관측할 수 있다고 방사청은 강조했다.

아울러 손떨림에 대한 영상 안정화 기능을 추가했고 적에 관측될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측경 렌즈가 빛에 반사되지 않는 '킬 플래시'가 장착됐다.

원호준 방사청 무인사업부장은 "저격용 소총과 관측경이 일반 보병부대까지 확대하여 보급되면서 일선 부대의 전투력이 크게 향상됐다"면서 "국내 실적을 기반으로 수출에도 성공하여 향후 지속적인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