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작년 인구이동 21년 만에 최대…주택 거래 증가 영향

공유
0

작년 인구이동 21년 만에 최대…주택 거래 증가 영향

center
사진=픽사베이

지난해 주택매매와 전·월세 거래 등이 크게 증가하면서 이동한 인구 증가 폭이 21년 만에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20년 국내인구이동통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인구 이동자는 773만5000명으로 전년보다 8.9%, 63만1000명 증가했다.

이는 2015년 775만5000명 이후 최대 규모이며 증가 폭은 1999년의 15.7% 이후 21년 만에 가장 컸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뜻하는 인구이동률은 1.2%포인트 상승한 15.1%로 2015년의 15.2% 이후 가장 높았다.
주택을 사유로 한 인구이동이 300만5000명으로 전년보다 24만7000명 늘었다.

이는 2014년 34만5000명 이후 6년 만에 최대 증가 폭이다.

실제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 매매량은 127만9305건으로 58.9% 늘었고 아파트 거래량은 93만4078건으로 71.4% 늘었다.

인구이동 사유를 비중으로 보면 주택 38.8%, 가족 23.2%, 직업 21.2% 등의 순이었다.

이는 전체 이동 사유의 83.2%를 차지했다.

시도별 전입률은 세종 22.7%, 서울 16.6%, 경기 16.3% 순으로 높았으며 전출률은 세종 19%, 서울 17.2%, 대전 16.7% 순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